정치

한국일보

"'이재명 지지율 박스권' 입에 올리지 말라".. 한숨 깊어진다

이서희 입력 2022. 01. 19. 21:30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네거티브 경쟁이 아닌 정책·비전 대결을 하겠다"며 매일 분야별, 계층별 타깃 공약을 쏟아내고 있지만, 지지율이 30% 후반에서 더 오르지 않고 있는 탓이다.

민주당은 "대외적으로 '지지율이 박스권에 갇혔다'는 표현을 쓰지 말라"는 방침을 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년 골든크로스 뒤 다시 혼전 양상
"설 전까지 40%대 안착해야" 총력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9일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과학기술인이 묻고 대선후보가 답한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초청 과학기술정책토론회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네거티브 경쟁이 아닌 정책·비전 대결을 하겠다"며 매일 분야별, 계층별 타깃 공약을 쏟아내고 있지만, 지지율이 30% 후반에서 더 오르지 않고 있는 탓이다. 민주당엔 "설연휴 전 지지율 40%대에 안착하지 못하면, 반등이 어려울 수도 있다"는 위기감이 감돌고 있다.


커지는 위기감... "박스권이라 말하지 말라"

민주당 선거대책위는 대선 50일 전이었던 18일을 기점으로 전투 태세로 전환했다. 김영진 당 사무총장은 18일 "저부터 캠프에서 숙박하며 더 빠르고 치열하고 절박하게 뛰겠다"며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숙식을 시작했다. 선대위 관계자는 "이달 초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에게 지지율이 앞서는 '골든크로스'가 나타나면서 긴장이 풀어진 측면이 있는데, 다 같이 다시 신발끈을 조이자는 취지"라고 했다.

지지율이 움직이지 않는 상황에 대한 답답함은 선대위 곳곳에서 감지된다. 이 후보는 최근 일부 선대위 구성원들에게 "국면을 뒤집을 큰 화두나 전략 정책이 안 보인다"고 지적하는 메시지를 공유했다고 한다. 이 후보는 "제3자가 제게 보낸 의견을 좀 참고하라는 뜻에서 보냈을 뿐"이라고 했지만, '타인의 말을 빌려 우회적으로 다그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민주당은 "대외적으로 '지지율이 박스권에 갇혔다'는 표현을 쓰지 말라"는 방침을 정했다. 송영길 대표는 18일 페이스북에 "언론은 박스권이라고 하지만 저는 비등점을 향해 끓고 있다고 확신한다"고 썼다. 송 대표의 이런 주장은 역설적으로 위기상황에 있다는 인식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됐다.


"TV토론으로 뒤집겠다" 올인

선대위는 TV토론과 야권 후보 단일화를 대선 판도를 흔들 변수로 보고 있다. 이 후보의 정책 능력이 우위에 있긴 하지만, 이 후보에 대한 기대치가 상대적으로 높은 것이 역효과를 부를 수 있다는 점을 민주당은 걱정하고 있다.

후보 단일화는 이 후보가 손 놓고 바라만 볼 수밖에 없는 이슈라는 점에서 더 악성이다. 민주당 관계자는 "야권 단일화 불씨가 계속 살아 있는 것 자체로 야권으로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이에 민주당은 단일화에 대해 '명분 없는, 정치적 이익만을 위한 것으로, 성사 가능성도 없다"는 메시지를 계속 발신해 기대감을 낮추기로 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