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尹 "상임고문 맡아달라" 洪 "국정능력 담보·처가비리 엄단"(종합)

이슬기 입력 2022. 01. 19. 23:18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19일 경선에서 경쟁했던 홍준표 의원과 만찬 회동을 했다.

홍 의원은 회동 직후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윤 후보와 만찬을 하면서 두 가지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의 두 가지 요청에 대해 윤 후보는 긍정적인 의사를 표시했지만, 선대본부 핵심 관계자들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와 홍 의원은 만찬 자리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선거 전반 전략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시간30분 만찬 회동..'원팀' 실현될까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홍준표 의원 [공동취재]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19일 경선에서 경쟁했던 홍준표 의원과 만찬 회동을 했다.

후보 선출 이후 두 번째 회동이지만 독대는 처음이다. 지난달 2일 회동에선 홍 의원의 검찰 선배인 함승희 전 검사가 동석했다.

만찬은 서울 강남구 대치동 한 식당에서 약 2시간 30분가량 진행됐다.

이날 오후 만찬 회동 사실이 알려지자, 당내에선 '원팀'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윤 후보는 홍 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선대본부 상임고문을 맡아달라고 요청했다고 한다. 사실상 '원팀'으로 대선 레이스를 함께 뛰어달라는 뜻이다.

윤 후보가 원희룡 전 제주지사를 제외하곤 경쟁 주자인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과 화학적 결합을 이루지 못하면서 보수 결집에 한계를 보인다는 지적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홍 의원은 두 가지 선결 요건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 의원은 회동 직후 온라인 플랫폼 #청년의꿈에 "윤 후보와 만찬을 하면서 두 가지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첫째, 국정 운영 능력을 담보할 만한 조치를 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해 줬으면 좋겠다는 것과 둘째, 처가 비리는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두 가지만 해소되면 중앙선대본부 상임고문으로 선거팀에 참여하겠다고 윤 후보에게 말했다"고 덧붙였다.

홍 의원의 두 가지 요청에 대해 윤 후보는 긍정적인 의사를 표시했지만, 선대본부 핵심 관계자들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홍 의원의 선대본부 참여와 '원팀' 실현 여부는 불확실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 후보와 홍 의원은 만찬 자리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선거 전반 전략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

홍준표 경선 후보와 포옹하는 윤석열 대선 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선출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차 전당대회에서 경선 결과가 발표 된 후 홍준표 경선 후보와 포옹하고 있다. 2021.11.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다만 당내에선 홍 의원의 선대본부 전격 합류 가능성을 높게 점치는 분위기도 있다.

경선 패배 이후 페이스북과 #청년의꿈 등에서 윤 후보와 선거 캠페인에 대해 거침없는 '직설'을 날리던 홍 의원이 지난 17일 돌연 "오불관언"이라며 3월 9일까지 대선에 관한 의견을 내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실제로 홍 의원은 MBC 스트레이트 방송 직후 올린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관련 비판 글도 SNS 계정에서 삭제했다.

이를 놓고 홍 의원이 '장외 비판'보다는 선대본부 등 윤 후보 주변에서 적극적으로 돕는 쪽으로 선회한 것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이대로 가다간 정권교체가 힘들어질 수 있다는 비관 섞인 전망이 당내에서 적지 않은 상황과도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홍준표 대화 [국회사진기자단]

wis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