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KBS

사무소 유치전 치열..메가시티 출범 '초읽기'

이이슬 입력 2022. 01. 19. 23:3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울산] [앵커]

울산·부산·경남의 8백만 인구를 하나로 묶을, 국내 첫 '메가시티' 출범이 눈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가장 큰 쟁점인 연합사무소 위치를 두고 3개 시도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출범을 위한 '광역 사무' 발굴은 대부분 마무리됐습니다.

이이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울산·부산·경남 특별연합을 둘러싼 가장 큰 쟁점은 연합사무소의 위치입니다.

'3개 시도의 중앙에 두자'는 데까지 의견이 모아졌지만 조금만 들어가면 입장차는 큽니다.

상징성이 큰 데다 경제적 유발 효과가 상당하기 때문입니다.

단체장과 의회 의장으로 구성된 이른바 '6자 회담'에서 조만간 이를 논의할 예정인데, 논의조차 미뤄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특별연합 합동추진단 관계자는 "사무소 위치가 워낙 예민한 사안이라, 우선 특별연합 규약안부터 확정하고 출범 절차를 밟은 이후, 이에 대한 논의를 진행할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사무소 유치 갈등이 특별연합 출범의 발목을 잡을 수 있다는 우려가 깔려 있습니다. <ON> 이에 따라 국내 첫 광역연합이 될 동남권 메가시티는 이르면 다음 달 안에 출범합니다.

출범의 요건인 '광역 사무' 발굴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가운데, '통합 광역 환승할인 구축'과 '광역 BRT 즉 간선급행버스체계 운영', 그리고 '초광역 대학 협력 시스템'과 '보건·의료·재난 분야 통합관리체계 구축'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안승대/울산시 기획조정실장 : "행정의 경계나 구획을 넘어서는, 초광역 협력이 필요한 사무들을 발굴해야 하고, 연계 효과나 시너지 효과와 함께 무엇보다 효율적이야 되는 업무들이 발굴되고 있습니다."]

특별연합 출범을 위해 임시로 꾸려졌던 합동추진단은 오는 7월쯤, '실무지원단' 형태의 새로운 조직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우선 3개 시도의 현업 인력이 파견돼 업무에 들어간 이후, 추가 채용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이슬입니다.

촬영기자:윤동욱

이이슬 기자 (eslee31@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