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심상정, 최태원에 "내가 반기업? 누구보다 협력할 의지"(종합)

강민경 입력 2022. 01. 19. 23:49

기사 도구 모음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19일 "제가 그동안 반대해온 것은 독점과 담합, 갑질 경제이자, 민주주의 밖에서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라며 "헌법 규범의 토대 위라면 그 누구보다도 제가 기업을 위해 협력할 의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최 회장을 향해 "SK 그룹에서 배출한 온실가스를 상쇄하겠다고 말씀하셔서 제가 굉장히 놀랐다. 우리나라 기업도 이런 목표를 이렇게 책임 있게 제시한 기업이 있다는 게 굉장히 뿌듯했다"며 "대한상의 안에서도 이런 녹색 전환 문제에 대한 적극적인 목표 설정을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광주 붕괴 사고 언급하며 "산재왕국 오명 떨쳐야..현산 면허 취소해야"
최회장 "ESG는 트랜드, 정착방법 찾으려"..대선제안집 전달
심상정-최태원 경제 정책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와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19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 정책 간담회에서 대화하고 있다. 2022.1.19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는 19일 "제가 그동안 반대해온 것은 독점과 담합, 갑질 경제이자, 민주주의 밖에서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라며 "헌법 규범의 토대 위라면 그 누구보다도 제가 기업을 위해 협력할 의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친노동'을 내세우는 진보정당의 대선 후보가 대기업 총수를 만나 협력 의지를 강조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심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에 위치한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과 만난 자리에서 "기업과 경영인, 노동자는 헌법적인 규범 위에서 함께 서야 한다는 것이 저와 정의당이 가진 큰 원칙"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만약에 그 점에 동의가 된다면 이견은 좀 있을지라도 미래를 위해서 협의하고 또 대화하는 데 아무 문제가 없다"고 재차 말했다.

이어 "저는 일찍부터 기업을 투쟁의 대상으로만 봐온 사람이 아니다. 규제나 페널티가 정책의 전부라고 생각해본 적도 없는 사람"이라며 "활기찬 민간 기업이 있어야 혁신도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심 후보는 이 자리에서 광주 HDC현대산업개발 화정아이파크 신축 아파트 붕괴 사고를 언급, "(기업의) 제1의 실천 과제는 안전 문제"라며 "우리 대한민국이 OECD 국가 중 '산재 왕국'이라는 오명을 이제는 떨쳐버릴 때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기업 하다 보면 사람 죽을 수도 있는 현실과 과감하게 단절해야 한다"며 "현대산업개발은 면허를 취소해야 한다. 대한상의에서도 이 점을 이해해 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이날 대화 주제로 자신의 대표 공약인 주4일 근무제를 꺼내 들기도 했다.

특히 최 회장이 "(주4일제는) 각 회사 형편상 일률적으로 강요하지는 못한다"고 말하자 심 후보는 "(주4일제는) 생산성을 높이고, 더 나은 삶을 위한 수단으로 중요하다"고 답했다.

경제계 제언 전달받는 심상정 (서울=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경제 정책 간담회에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로부터 미래를 위한 경제계 제언을 전달받고 있다. 2022.1.19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심 후보는 최 회장을 향해 "SK 그룹에서 배출한 온실가스를 상쇄하겠다고 말씀하셔서 제가 굉장히 놀랐다. 우리나라 기업도 이런 목표를 이렇게 책임 있게 제시한 기업이 있다는 게 굉장히 뿌듯했다"며 "대한상의 안에서도 이런 녹색 전환 문제에 대한 적극적인 목표 설정을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이에 최 회장은 "ESG(환경·사회적 책무·지배구조 개선) 경영은 이제 트렌드다. 국제적으로도 ESG를 잘 이행하지 못하면 투자자들이 투자금을 빼버린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기업들이 ESG를 잘 정착하고 트렌드에 맞출 방법들을 많이 찾으려 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날 대한상의 명의의 대선제안집을 심 후보에게 전달했다.

한편 심 후보는 이날 최 회장에게 "기업인 중에서는 심상정이라는 정치인에 대해 반기업적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있다"며 "회장님도 그렇게 생각하냐"고 물었다.

최 회장은 별다른 대답 없이 웃었다.

km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