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여성 지지 떡상" vs "고민없이 尹 찍기로"..李 닷페 출연 댓글 폭발

권구용 기자 입력 2022. 01. 19. 23:53 수정 2022. 01. 20. 09:20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9일 진보적 성향의 유튜브 채널 '닷페이스'에 출연한 것을 두고 여성 지지층에서는 호평이 나온 반면, 온라인 남성 커뮤니티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방송 후 닷페이스 유튜브 채널 댓글창에는 '이런 고민조차 하지 않는 후보에 비하면 아주 훌륭하다', '2030 여성으로서, 그동안 갖고 있던 후보님에 대한 오해가 풀렸다', '2030 여성이 닷페이스 보고 다음주 여론조사 떡상(급상승)할 것 같다'며 이 후보의 출연 결정과 대답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가 눈에 띄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진보 유튜브채널 닷페이스 출연..반응 엇갈려
3시간 만에 누적 조회수 3만4000회, 댓글 2800개 넘어
(FM코리아 갈무리)2022.01.19/뉴스1 © 뉴스1

(서울=뉴스1) 권구용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9일 진보적 성향의 유튜브 채널 '닷페이스'에 출연한 것을 두고 여성 지지층에서는 호평이 나온 반면, 온라인 남성 커뮤니티에서는 비판의 목소리가 제기됐다. 심지어 민주당 소통 플랫폼에서도 이 후보의 닷페이스 출연에 아쉬움을 나타내는 글들이 올라와 평가가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 후 닷페이스 유튜브 채널 댓글창에는 '이런 고민조차 하지 않는 후보에 비하면 아주 훌륭하다', '2030 여성으로서, 그동안 갖고 있던 후보님에 대한 오해가 풀렸다', '2030 여성이 닷페이스 보고 다음주 여론조사 떡상(급상승)할 것 같다'며 이 후보의 출연 결정과 대답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가 눈에 띄었다.

반면 20대 남성 회원이 주로 활동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FM코리아(펨코)에서는 '뒷북이라도 여성부폐지 노선을 따랐어야 한다', '멀리 안 나간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이 주를 이뤘다. 이 후보 지지자들이 자주 찾는 이재명 플러스에서도 '이재명 후보 및 민주당에게 더 이상 2030남성은 없다', '닷페 방송보니 결심이 확고해진다'와 같이 이번 출연 결정에 대한 비판적 평가가 나왔다.

특히 이 후보가 경제 유튜브 채널 '삼프로TV' 출연 이후 같은 채널에 출연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비교되며 '삼프로TV가 나라를 구했다'라는 평가를 패러디한 '닷페이스가 나라를 구했다', '아무 고민 없이 윤석열 찍을 수 있게 해줬다'와 같은 풍자적인 반응도 나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앞서 이 후보의 닷페이스 출연이 결정되자 채널의 성격을 '페미니스트 방송'으로 규정한 2030 남성들이 출연 결정에 반발하면서 논란이 되기도 했다.

민주당 선대위 내에서도 이 후보의 출연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이 후보는 이날 영상에서도 "이거 오늘도 나가지 말자고 취소하자고 난리 났다"라면서 "거긴 가지 마라. 저쪽은 또 가지 마라(고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inubic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