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강원 동해안 내일까지 최고 20cm 눈

조연주 입력 2022. 01. 19. 23:5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강릉] [앵커]

강원 동해안의 중북부 산간과 평지에 대설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곳에 따라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동해안 지역에는 내일 오전까지 최고 20cm가 넘는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연주 기자!

현재 눈이 내리고 있나요?

[리포트]

그렇습니다.

현재 동해안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강원 중북부 산간과 속초와 고성, 양양 지역은 대설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지금까지 내린 눈의 양은 설악산 12.6, 고성 현내 2.8cm 등입니다.

눈은 차츰 동해안 전역으로 확대될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이번 눈이 내일 오전까지 강원 동해안과 산간지역에 5~15센티미터, 많은 곳은 20센티미터 더 내리겠다고 예보했습니다.

또, 내일 새벽에는 일시적으로 시간당 7센티미터의 강한 눈발이 날릴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특히 이번 눈은 수중기를 잔뜩 머금은 습설이어서 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는데요.

강원도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해, 비상 근무에 나섰습니다.

강원도는 폭설 피해가 예상되는 곳에 장비와 인력 등을 동원해 제설 작업과 현장 점검을 하고 있습니다.

한국도로공사도 폭설 피해가 우려되는 강릉과 양양, 평창 대관령 지역에 제설차량 23대를 추가 배치해 폭설 피해 상황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기상청은 예보보다 더 많은 눈이 내릴 수 있다며 교통 안전과 시설물 관리에 대비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지금까지 강릉에서 KBS뉴스 조연주입니다.

조연주 기자 (yeonjoo@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