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파이낸셜뉴스

팔과 다리 4개 달린 아기 인도에서 태어났다, 가족은 "의사 고소하겠다"

홍창기 입력 2022. 01. 20. 05:05

기사 도구 모음

인도의 한 여성이 팔과 다리가 4개인 아기를 출산했다.

병원에 도착한 A씨의 남편은 아기를 보고 깜짝 놀랐다.

아기의 얼굴과 배 사이에는 엉덩이로 추정되는 하반신에 다리가 달려있었고 그 위로 양팔이 붙어있었다.

시끄러운 주변 상황에도 아기는 눈을 감은 채 평온한 모습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족 "아기 기형에 대해 듣지 못했다"며 의사 고소 방침
주민들 "아기는 신의 화신이다"며 병원으로 몰려

[파이낸셜뉴스]

인도에서 팔, 다리가 각각 4개인 아기가 태어났다./사진=뉴스1

인도의 한 여성이 팔과 다리가 4개인 아기를 출산했다. 가족들은 충격을 받았는데 의사를 고소하겠다는 입장이다.오늘 20일 영국 데일리스타에 따르면 지난 17일(현지시간) 인도 동부의 사다르 병원에서 여성 A씨가 팔과 다리가 4개인 남아를 출산했다.

병원에 도착한 A씨의 남편은 아기를 보고 깜짝 놀랐다. 아기의 얼굴과 배 사이에는 엉덩이로 추정되는 하반신에 다리가 달려있었고 그 위로 양팔이 붙어있었다. 아기의 배에는 장기가 노출됐기 때문이다.

병원은 이 아기를 보기 위해 몰려든 주민으로 가득했다. 이들은 "이 아기는 신의 화신이다"라면서 휴대전화로 바구니에 담긴 아기 모습을 사진 찍기 시작했다. 시끄러운 주변 상황에도 아기는 눈을 감은 채 평온한 모습이었다.

의사는 산모와 아기가 모두 건강하다고 했다. 이어 그는 "이런 비정상적인 출산은 쌍둥이가 자궁 안에서 적절하게 발달하지 못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A씨의 가족들은 반발했다. 이들은 "초음파 진단에서 기형에 대해 들은 바가 없고 아기의 상태에 대해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의사를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도에서는 일반적인 코 두 개에 코끼리같은 모양의 코까지 총 3개의 코를 가진 기형아가 태어나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지역 주민들은 이 여아가 인도 주요 신의 하나인 '가네샤'의 화신이라고 믿으며 숭배하기도 했다.

올해 7세인 이 소녀가 코끼리 같은 코를 제거했음에도 여전히 주민들은 소녀에게 축복을 구걸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의사가 임산부의 배에 청진기를 가져다대고 임산부의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이 없다) /사진=AP뉴시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