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파이낸셜뉴스

소개팅 중 한집에서 한달 동안 갇힌 남녀 결혼 약속..코로나 봉쇄로 사랑이 싹텄다

홍창기 입력 2022. 01. 20. 07:05 수정 2022. 01. 20. 14:33

기사 도구 모음

중국에서 한 남녀가 소개팅 와중 코로나19 봉쇄로 함께 갇히게 됐다가 결국 약혼까지 하게 돼 화제다.

그러나 봉쇄 동안 두 남녀는 서로 감정이 싹트기 시작했고, 결국 결혼을 약속하게 됐다.

앞서 지난 14일에도 비슷한 이유로 일주일 동안 함께 갇힌 남녀의 사연이 중국에서 대서특필 된 사례가 있지만, 이 남녀는 연인으로 이어지진 못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봉쇄 기간 동안 한 집에서 사업하면서 마음 확인
사진보다 실물이 잘생겼다", "영혼이 잘 맞아"
설 연휴에 약혼, 6개월 후 결혼 계획 중

[파이낸셜뉴스]

중국에서 코로나 봉쇄령으로 소개팅이 약 한 달간의 동거로 이어지며 함께 지내다 약혼을 약속하게 된 자오 샤오칭(오른쪽)과 자오 페이(왼쪽)의 모습이다. /사진=웨이보

중국에서 한 남녀가 소개팅 와중 코로나19 봉쇄로 함께 갇히게 됐다가 결국 약혼까지 하게 돼 화제다. 두 사람은 결혼을 약속했는데 결혼 후 함께 사과 판매 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오늘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북부 산시성 출신인 자오 샤오칭씨는 지난 12월 중순 타지역에 거주하는 남성 자오 페이씨와 자택에서 데이트하던 도중 코로나 봉쇄 명령으로 한 달 동안 갇히게 됐다.

이런 과정 중에 봉쇄 명령이 내려지면서 자오 샤오칭씨는 집으로 돌아갈 수 없게 됐고 남성의 부모는 이 남녀에게 약혼을 권유해 여성을 곤란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봉쇄 동안 두 남녀는 서로 감정이 싹트기 시작했고, 결국 결혼을 약속하게 됐다.

자오 샤오칭씨는 "나는 봉쇄 기간 동안 남성의 집에 머물면서 사과를 실시간방송으로 팔아야 했지만 아무리 늦은 시간이라도 남성이 항상 곁에 있었다"며 심경이 변화한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중국에서는 소도시와 농촌 지역 청년들이 종종 가족과 친구의 소개로 소개팅하게 되면 상대방의 가족을 함께 만나는 경우도 있다. 자오샤오칭씨는 자오 페이씨를 불과 두 번밖에 만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4일에도 비슷한 이유로 일주일 동안 함께 갇힌 남녀의 사연이 중국에서 대서특필 된 사례가 있지만, 이 남녀는 연인으로 이어지진 못했다.

중국에서 코로나 봉쇄령으로 소개팅이 약 한 달간의 동거로 이어지며 함께 지내다 약혼을 약속하게 된 자오 샤오칭(오른쪽)과 자오 페이(왼쪽)의 모습이다. /사진=홍콩 SCMP

#소개팅 #약혼 #코로나봉쇄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