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尹 합류 말아달라' 하니..홍준표 "○○○보다야"

구자창 입력 2022. 01. 20. 07:52 수정 2022. 01. 20. 10:28

기사 도구 모음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윤석열 대선 후보와 비공개 만찬회동을 가진 뒤 선대위 합류를 만류하는 지지자에게 "그래도 양아치가 대통령 되는 건 막아야 하지 않느냐"고 언급했다.

홍 의원은 '윤 후보랑 만찬을 했지만 막상 회담하느라 음식은 많이 못 드셨죠?'라며 한 지지자가 라면이 끓는 사진을 올린 것에 대해서는 "윤 후보가 워낙 먹성이 좋아서"라고 답을 달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만찬 때 못 먹었죠'에 "윤 후보 워낙 먹성 좋아서"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윤석열 대선 후보와 비공개 만찬회동을 가진 뒤 선대위 합류를 만류하는 지지자에게 “그래도 양아치가 대통령 되는 건 막아야 하지 않느냐”고 언급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당선되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윤 후보를 돕는 방법밖에 없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이 만든 온라인 정치 플랫폼 ‘청년의꿈’의 ‘청문홍답’(청년의 고민에 홍준표가 답하다) 게시판에 올라온 글에 이같이 답변을 달았다.

온라인 정치 플랫폼 '청년의꿈' 캡처


이날 홍 의원의 한 지지자는 “제가 웬만해선 준표님의 뜻을 따르지만 합류만은 하지 말아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홍준표는 보수우파 당의 어르신이지 잡탕밥의 어르신이 아니지 않으냐”며 “마음 아프겠지만 안 되는 건 안 되는 것이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다른 지지자가 “‘양아치’도 절대 안 되지만 ‘검찰 카르텔’의 정점이라고 할 수 있는, 윤씨 일가의 청와대행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올린 글에 대해서도 같은 취지로 “그래도 양아치보다야”라고 답변했다.

이날 청문홍답에는 ‘의원님이 만난 윤석열은 어떤 사람인가요. 정상인 맞나요?’라는 질문도 올라왔다. 이 글의 작성자는 ‘건진도사’ 의혹을 언급하면서 ‘그 도사를 섬기는 윤(석열 후보)은 정상인가요. 훌륭한 사람 필요 없고 정상인을 뽑고 싶다’고 적었다. 이에 홍 의원은 “건진도사를 추천한 사람이 있다고 합니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홍 의원은 ‘윤 후보랑 만찬을 했지만 막상 회담하느라 음식은 많이 못 드셨죠?’라며 한 지지자가 라면이 끓는 사진을 올린 것에 대해서는 “윤 후보가 워낙 먹성이 좋아서”라고 답을 달았다.

앞서 홍 의원은 서울 모처의 식당에서 윤 후보와 만찬 회동을 했다. 홍 의원은 이후 청년의꿈 게시판에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참여 조건으로 두 가지를 내걸었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저녁 두 시간 반 동안 윤 후보와 만찬을 하면서 두 가지 요청을 했다”며 “첫째 국정운영능력을 담보할 만한 조치를 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해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둘째 처가 비리는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해줬으면 좋겠다”며 “이 두 가지만 해소되면 중앙선대위 상임고문으로 선거팀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