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채이배 "윤석열 거짓말 말라..인사청문회 당시 '김건희 재산의혹' 자료 제출 안 했어"

입력 2022. 01. 20. 09:19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의 69억 재산 형성 과정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윤 후보 측이 "2019년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당시 모두 소명된 사안"이라고 밝혔지만, 당시 청문회에 나섰던 채이배 전 의원이 "당시 윤 후보가 관련 자료를 국회에 제출하지 않고 숨겼지 않느냐"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다음날 새벽 12시까지 이어진 인사청문회에서 아침, 점심, 저녁, 밤까지 계속 자료제출 요구했는데, 아랫사람 핑계대며 안 냈었던 것, 여기 인청 회의록에 다 남아 있다"라며 "기개와 강단 넘치던 검사 윤석열은 어디 가고, 거짓말까지 하는 대선후보 윤석열만 있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청문회 때 검증 끝난 사안"..당시 자료 제출 거부
채이배 "강단 넘치던 검사 윤석열은 어디가고 거짓말만" 비판
與 "30년 동안 7억 번 김건희 재산 69억..형성 과정 소명해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씨.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의 69억 재산 형성 과정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윤 후보 측이 “2019년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당시 모두 소명된 사안”이라고 밝혔지만, 당시 청문회에 나섰던 채이배 전 의원이 “당시 윤 후보가 관련 자료를 국회에 제출하지 않고 숨겼지 않느냐”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공정시장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고 있는 채 전 의원은 20일 “윤 후보님, 거짓말 마세요”라며 청문회 당시 속기록을 공개했다. 그는 “김 씨 자산형성 과정의 의혹이 19년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때 검증이 되었다는 건 거짓말”이라며 “내가 도이치파이낸스 주식거래 관련 자료 등 제출하라고 했는데, 끝끝내 제출하지 않고 숨겼다”고 지적했다.

이어 “다음날 새벽 12시까지 이어진 인사청문회에서 아침, 점심, 저녁, 밤까지 계속 자료제출 요구했는데, 아랫사람 핑계대며 안 냈었던 것, 여기 인청 회의록에 다 남아 있다”라며 “기개와 강단 넘치던 검사 윤석열은 어디 가고, 거짓말까지 하는 대선후보 윤석열만 있다”고 덧붙였다.

채 전 의원이 공개한 당시 인사청문회 속기록에는 당시 청문위원이었던 채 전 의원이 “후보 배우자의 도이치파이낸셜 20억원 주식매매계약서와 40만주 매도 당시의 매매계약서를 제출해 달라고 말씀드렸는데, 여전히 답이 없다”며 제출을 촉구했다. 당시 여상규 위원장도 “채 위원이 요청한 자료는 가능한 빨리 제출해달라”고 말했고, 윤 후보는 “예”라고 짧게 답했다.

그러나 윤 후보의 대답과 달리 자료 제출이 늦어지자 채 전 의원은 “국회의 자료제출을 거부하는 국기가관은 법률에 따라 상임위에서 고발할 수 있다”고 지적했고, 윤 후보는 “(매매) 상대방이 있는 문제라 검토를 더 해보겠다”며 제출을 사실상 거부했다. 이에 채 전 의원은 “소문으로 듣던 윤석열 검사님은 어디 가시고 이렇게 말을 바꾸시느냐”라며 “이게 계속 검토하실 일이냐. 보좌진이 후보자를 창피당하게 만들려고 하는 것 같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앞서 민주당 선대위 현안대응 TF는 김 씨가 지난해 신고한 69억의 재산 형상 과정이 불분명하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30년 동안 7억여원밖에 소득을 얻지 못한 김 씨가 30대에 서초구 고급 아파트와 수십억대 주식을 매입할 수 있었는지, 불법 증여나 주가조작에 따른 차익이 아닌지 소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이 같은 의혹에 대해 “지난 2019년 윤 후보의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당시 이미 검증이 끝난 사안”이라며 짧게 답했다.

osyoo@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