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오마이뉴스

이재명, 문 정부에 "고통 분담 인색.. 이재명 정부는 다를 것"

김성욱 입력 2022. 01. 20. 10:03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방역에 잘 대처해왔지만 경제 방역에선 부족함이 많았다"라며 "세기적 위기 앞에 국가는 고통 분담에 인색했고 가계에 고통을 떠넘겼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그래서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이재명 정부는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와의 차별화를 부각한 것이다.

이어 "그러나 국가의 재정지출은 턱없이 부족했다"라며 "(이재명 정부는) 마땅한 국가의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차별화 시도 "리더의 역할 중요.. 마땅한 국가 책임 다할 것"

[김성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9일 서울 강남구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과학기술인이 묻고, 이재명이 답하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초청 과학기술 정책토론회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방역에 잘 대처해왔지만 경제 방역에선 부족함이 많았다"라며 "세기적 위기 앞에 국가는 고통 분담에 인색했고 가계에 고통을 떠넘겼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그래서 리더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이재명 정부는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언제까지 국민의 희생과 헌신에만 기댈 수 없다"면서 이같이 발언했다. 문재인 정부와의 차별화를 부각한 것이다.

그는 "국민은 자발적으로 협조했고 의료진은 손발이 부르트도록 헌신했다"면서 "소상공인들도 매출감소와 희생을 감내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그러나 국가의 재정지출은 턱없이 부족했다"라며 "(이재명 정부는) 마땅한 국가의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이 후보는 "당장 벼랑 끝에 내몰린 민생을 구하고 감염병 위기에 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국민에게만 고통을 떠넘기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특히 그는 "과감한 재정투입과 정책변화로 소상공인의 일방적인 희생을 막고 전국민의 삶을 보살피겠다"라며 "재정당국이 소극적이라도 국민께서 위임한 권한으로 해낼 것"이라고 했다.

최근 추경 논의 과정에서 역시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는 정부를 겨냥한 것이다. 이 후보는 "누가 국가재정에 대한 투철한 철학과 가치로 국가의 책임을 다 할 수 있겠나"라며 "세계에서 가장 먼저 일상회복을 체감하는 '코로나 완전극복국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했다.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