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매일경제

"윤석열에 합류 말라"에..홍준표 "양아치가 대통령 되는건 막아야"

맹성규 입력 2022. 01. 20. 11: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와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윤석열 대선 후보와 비공개 만찬회동을 가진 뒤 선대위 합류를 만류하는 지지자에게 "그래도 양아치가 대통령 되는 건 막아야 하지 않느냐"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를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됐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이 만든 온라인 정치 플랫폼 '청년의 꿈'에 올라온 글에 이같이 답변했다.

한 지지자는 "제가 웬만해선 준표님의 뜻을 따르지만 합류만은 하지 말아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홍준표는 보수우파 당의 어르신이지 잡탕밥의 어르신이 아니지 않나"라면서 "마음(이) 아프시겠지만 안 되는건 안 되는 것"이라고 윤석열 선거대책본부 합류를 만류했다.

또 다른 네티즌이 '검찰 카르텔의 정점이라고 할 수 있는, 윤씨 일가의 청와대행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고 하자, 홍 의원은 "그래도 양아치보다야"라고 답했다.

윤 후보의 무속인 논란을 거론하며 윤 후보가 정상인이냐고 물은 네티즌에게는 "건진도사(건진법사의 오기 추정)를 추천한 사람이 있다고 한다"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단일화를 해야 하는 이유에 대해선 "단일 대오를 형성해야 정권교체가 된다"고 답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건진법사' 논란이 불거진 지 하루 만에 "불필요하고 악의적인 오해가 있는 부분에 대해 단호하게 차단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하며 네트워크본부를 해산시켰다.

한편 홍 의원은 이날 저녁 서울 모처에서 윤 후보와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이후 홍 의원은 청년소통 플랫폼 '청문홍답'에서 "오늘 저녁 두시간 반 동안 윤 후보와 만찬을 하면서 두 가지 요청을 했다"며 "첫째 국정운영능력을 담보할만한 조치를 취해 국민불안을 해소해 줬으면 좋겠다. 둘째 처갓집 비리는 엄단하겠다는 대국민 선언을 해 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이 두 가지만 해소되면 중앙선대위 상임고문으로 선거팀에 참여하겠다"고 덧붙였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