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단독] 서울의소리 대표, '李캠프 공식 홍보채널'서 지지 호소 칼럼 써왔다

입력 2022. 01. 20. 14:28 수정 2022. 01. 20. 15:18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와 자사 기자의 '7시간 통화 녹음'을 공개한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온라인 홍보플랫폼 필진으로 활동하며 지지를 호소하는 칼럼을 세 차례 쓴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 통화 녹취 공개를 두고 '대선후보 배우자 검증' '국민의 알 권리 충족' 등 언론의 공익적 목적을 강조해온 그가 이 후보 캠프의 공식 홍보채널에서 지지 칼럼을 연재하고 있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건희 7시간 통화 녹음' 공개한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 李공식 홍보앱 필진으로 활동
3차례 칼럼서 "나를 위해 이재명" 지지호소
李캠프 "원래 진보 쪽 활동하던 분, 문제없다"
전문가 "진정성·의도 의심 살 수도..자제해야"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와 자사 기자의 ‘7시간 통화 녹음’을 공개한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온라인 홍보플랫폼 필진으로 활동하며 지지를 호소하는 칼럼을 세 차례 쓴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 통화 녹취 공개를 두고 ‘대선후보 배우자 검증’ ‘국민의 알 권리 충족’ 등 언론의 공익적 목적을 강조해온 그가 이 후보 캠프의 공식 홍보채널에서 지지 칼럼을 연재하고 있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20일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의 온라인 홍보·소통 구독플랫폼 ‘이재명 플러스’에는 백 대표가 쓴 이재명 후보 관련 칼럼이 3건 게재돼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의 공식 홍보 애플리케이션(앱) ‘이재명 플러스’ 화면.

지난달 22일 첫 칼럼에서 그는 이명박 정부 시절 ‘독도 소송’에서 이 후보와 만난 인연을 소개하며 “(대통령에) 누가 가장 적합한 인물인지 한 번만 더 생각하면 이재명이 보일 것”이라고 썼고, 이달 1일 칼럼에선 코로나19 유행 초기 ‘신천지 사태’ 때 이 후보와 조우했던 사실을 전하며 “나를 위해, 이재명”이라는 선대위 슬로건을 쓰기도 했다.

지난 8일 세 번째 칼럼에선 이 후보의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 취재 현장에서의 만남을 전하며 “서울의소리 기자들과 나는 그가 가는 곳마다 카메라와 마이크를 들이대며 현장의 모습을 낱낱이 보여주면서 이재명의 진솔함을 전하게 된다”고 썼다.

해당 칼럼에는 백 대표를 ‘초심’으로 지칭하며 “초심 님이 나라를 구한 것 같다” “초심 선생님이 계셔 든든하다” 등 지지자들의 응원 댓글이 다수 달렸다.

서울의소리가 친여(親與) 성향을 드러내는 정파적인 인터넷매체이긴 하지만 대선후보 검증을 명분으로 나선 언론사의 대표가 직접 선대위 공식 홍보채널에서 이 후보 지지를 호소하는 칼럼을 쓰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준한 인천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헤럴드경제와 통화에서 “공익을 위한 대통령 후보자·배우자 검증이라는 진정성, 의도에 대해 의심을 살 만한 일은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별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선대위 온라인소통단 관계자는 “백은종 대표는 원래 진보 쪽 활동을 많이 하던 분이었고 기자들이 칼럼 필진으로 참여한다고 캠프에서 별도 비용을 들이는 것도 아니어서 선거법 위반 등의 소지는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재명 플러스’ 칼럼 필진은 이해찬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 추미애 전 장관, 최민희 전 의원 등 민주당 인사을 비롯해 캠프에서 활동 중인 우희종 교수, 영입 인재 김윤이 뉴로어소시에이츠 대표 등이 참여하고 있다. 대표적 ‘기본소득론자’인 최배근 교수, 개그맨 서승만 씨 등도 필진으로 활동 중이다.

badhoney@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