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무속인 딸, 9년전 김건희와 인연..김재원 "그 세월에 그럴수도 있는거지"

장영락 입력 2022. 01. 20. 14:45 수정 2022. 01. 20. 14:55

기사 도구 모음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윤석열 대선후보 캠프 활동 여부로 논란이 되고 있는 '건진법사' 전모씨의 딸이 과거 김씨 행사에서 일한 적 있다는 지적에 대해 "그 세월동안 그럴 수도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전씨의 딸이 2013년 김씨가 기획한 행사에서 일한 적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딸이 사진과 전공을 하는 분인데 그때 당시에 코바나컨텐츠라는 김건희씨 회사에서 큰 기획전을 했는데 거기에 와서 자원봉사를 하고 갔다, 뭐 그런 얘기인데 사진과 학생 전체가 왔다는 것"이라며 특별한 인연은 아니라고도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치 상당한 연결이 있는 것처럼 얘기" 의혹 제기 비판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윤석열 대선후보 캠프 활동 여부로 논란이 되고 있는 ‘건진법사’ 전모씨의 딸이 과거 김씨 행사에서 일한 적 있다는 지적에 대해 “그 세월동안 그럴 수도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의겸 민주당 의원이 2013년 코바나컨텐츠 전시에 전모씨 딸이 참여해 함께 사진을 찍었다며 공개한 사진.
김 최고위원은 20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최근 윤 후보 캠프의 무속인 논란에 대해 적극 방어하며 각종 의혹 제기 역시 여권의 과도한 정치공세라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손바닥 왕자, 천공스승, 건진법사 등 윤 후보의 무속 연관성에 대한 지적이 나오자 “지금 얘기하는 것 중에 대부분 의혹이거나 사실이 아니거나 또는 더 나아가서 악의적인 공격, 수단에 의해서 지금 말씀하신 걸 쭉 이어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왕자를 쓴 것에 대해서도 동네 할머니가, 지지자가 써줬다고 해서 그것을 지우기도 어려워서 그냥 가져갔다는 것이고 그것이 이 지금 등장인물들과 관계없다”며 “건진법사라는 사람은 윤석열 후보는 전혀 알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윤석열 후보자는 정치권에서 별로 생활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다가오는 분이 누구인지 또 잘 모르고. 반대로 내부에 있는 사람은 또 후보자에게 가까이 가면 아, 저분이 후보자하고 친한 모양이다 해서 또 서로가 서로를 좀 밀어내지 못한다”며 전씨가 윤 후보에게 가까운 모습을 취한 것도 우연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전씨의 딸이 2013년 김씨가 기획한 행사에서 일한 적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딸이 사진과 전공을 하는 분인데 그때 당시에 코바나컨텐츠라는 김건희씨 회사에서 큰 기획전을 했는데 거기에 와서 자원봉사를 하고 갔다, 뭐 그런 얘기인데 사진과 학생 전체가 왔다는 것”이라며 특별한 인연은 아니라고도 말했다.

김 최고위원은 “그 세월 동안 그럴 수도 있는 거지, 그걸 가지고 이어서 얘기하면 의혹 제기를 해서 마치 상당한 연결이 있는 것처럼 얘기한다”고도 주장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해서는 “형수나 형님한테 쌍욕을 한 것은 역사적 사실”이라며 반대 측 논란을 언급하기도 했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