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안철수 "임기 중간평가 50% 못 넘으면 깨끗이 물러날 것"

이호승 기자,김유승 기자 입력 2022. 01. 20. 14:57 수정 2022. 01. 20. 15:02

기사 도구 모음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20일 "모든 대통령 선거 후보들이 중간평가를 받겠다고 약속하길 권고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한국행정학회 주최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선 후보 토론회에 참석해 "이 정도 자신감이 없다면 대선 후보로 나서지 말아야 한다"며 "책임 정치, 약속 지키는 정치는 독선·아집의 국정 운영 행태를 극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선되면 중간평가 통과 위해 죽을 각오로 일할 것"
"모든 대선 후보들, 여야 합의로 중간 평가 약속해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2022.1.20/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김유승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20일 "모든 대통령 선거 후보들이 중간평가를 받겠다고 약속하길 권고한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한국행정학회 주최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대선 후보 토론회에 참석해 "이 정도 자신감이 없다면 대선 후보로 나서지 말아야 한다"며 "책임 정치, 약속 지키는 정치는 독선·아집의 국정 운영 행태를 극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안 후보는 "저는 당선되면 임기 중 여야가 합의하는 조사 방법으로 국민 신뢰 50% 이상을 못 받으면 깨끗이 물러날 것"이라며 "당선되면 중간평가 통과를 위해 죽을 각오로 일할 것이다. 그러면 정치도 국정 운영도 바뀌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대통령의 책임 정치 실종은 대통령뿐만 아니라 한국 정치 전체의 문제"라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등을 예로 들어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과의 약속을 생각하고 책임 정치를 생각했다면 감히 그런 인사를 국민 앞에 내놓지 못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취임식에서 한 약속조차 지키지 않고 국민과 한 약속을 우습게 아는 정치를 바꾸기 위해서는 국민과 한 약속을 고의로 지키지 않으면 언제든 임기 중 물러날 수 있는 관행과 정치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며 "정국 불안을 야기할 수 있다는 지적이 있지만, 전형적인 기득권의 방어 논리"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당선돼 구성하는 차기 정부의 모토는 깨끗한 청와대, 유능한 정부"라며 "차기 정부가 그렇게 되지 못하면 정권교체가 아니라 반사이익에 기댄 적폐 교대일 뿐"이라고 했다.

안 후보는 "시대 요구와 국민이 바라는 변화·개혁에 매진하려면 청와대가 기득권과 관계없어야 하며 대통령과 가족이 깨끗해야 한다"며 "저는 기득권에 빚진 게 없다. 어떤 후보보다 비리에 단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청와대 비서실 규모를 반으로 줄이고 책임총리, 책임장관제를 보장하는 한편 공공부문 및 공기업 전체에 대한 구조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yos547@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