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與, 합당 마치고 복당심사 속도전..'통합 시너지'는 언제쯤

고상민 입력 2022. 01. 20. 17:36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이 열린민주당과의 합당을 마친 데 이어 복당 신청자들에 대한 입당 심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당 지도부는 이번 주말까지 복당 심사를 마쳐 설 연휴를 앞두고 이른바 '여권 대통합' 작업에 종지부를 찍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선대위는 동교동계와 구민주계의 복당 그리고 합당 효과는 설 연휴를 기점으로 호남에서 본격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설 연휴전까지 755명 복당심사 완료..이재명 '60% 박스권' 호남지지율 촉각
민주당 복당식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동교동계 권노갑·정대철 전 상임고문 등 전 의원들의 복당 환영식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대선 승리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2.1.13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열린민주당과의 합당을 마친 데 이어 복당 신청자들에 대한 입당 심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당 지도부는 이번 주말까지 복당 심사를 마쳐 설 연휴를 앞두고 이른바 '여권 대통합' 작업에 종지부를 찍겠다는 방침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2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합이라는 취지에 맞게 판단해 심사할 생각"이라며 "과거 국민의당으로 옮겨갔던 호남 인사들이 대부분"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들 가운데는 성 비위 등의 중징계를 받고 당을 떠났던 인사들도 꽤 있는 것으로 알려져 실제 복당 규모는 다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앞서 송영길 대표는 "경선불복, 부정부패, 성 비위 등을 일으킨 인사는 복당에서 배제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지난 3일부터 17일까지 접수된 복당 신청자는 총 755명으로, 일각에서는 소위 '부적격자'가 200여 명에 달한다는 관측도 있다.

다만 이 규모는 공천심사시 감산을 적용하는 대상에서 예외로 적용해달라고 요청한 숫자로 실제 부적격 여부는 심사를 거쳐봐야 알 수 있을 것으로 전해졌다.

이른바 대사면 조치가 완료되면서 주요 지지기반인 호남에서 실제 통합 효과가 발생할지 주목된다.

다만 일단 복당 신청 규모도 수천명 이상이 될 것이란 당초 예상보다 적은데다 일부는 부적격 판단을 발 수도 있어서 생각보다 효과가 미미할 수 있다는 우려도 일부 있다.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합당수임기관 합동회의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8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열린민주당 합당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송영길 대표와 최강욱 대표 등 참석자들이 손을 맞잡고 있다. 2022.1.18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여기에다 열린민주당과의 합당을 놓고도 애초 기대했던 만큼의 시너지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다는 지적이 당내에서 나오고 있다.

여권 대통합 작업은 전통 지지층 결속을 극대화하기 위한 포석이었지만 이 후보의 지지율에 이렇다할 가시적 변화가 없는게 그 이유다.

민주당은 특히 '집토끼'의 본거지인 호남 민심이 좀처럼 움직이지 않는 데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 후보의 호남 지지율은 새해 들어서도 60%대의 '박스권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17∼19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전국지표조사(NBS) 4자 가상대결에서 이 후보의 호남(광주·전라) 지지율은 67%,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8%로 집계됐다.

윤 후보를 한 자릿수에 가둬놓기는 했지만, 이 후보는 여전히 70%의 벽을 뚫지 못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2년 대선 당시 호남에서 90%가량의 몰표를 받은 것과 비교하면 한참 못 미치는 지지세다.

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대선이 50일도 안 남은 지금 호남 지지율이 70%대로는 올라줘야 한다"며 "호남이 언제쯤 화끈하게 도와줘야겠다고 판단할지 답답한 상황"이라고 했다.

다만 선대위는 동교동계와 구민주계의 복당 그리고 합당 효과는 설 연휴를 기점으로 호남에서 본격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역대 대선을 봐도 지지율 반등은 호남을 중심으로 가시화한 뒤 수도권으로 점차 확산했다는 것이다.

호남에 지역구를 둔 한 재선 의원은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에 대한 호남 지지율은 적절한 시점이 되면 올라온다"며 "설 연휴쯤 호남 지지율이 75% 수준까지는 상승해야 수도권 확산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기사에서 인용한 여론조사는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이용한 100% 전화 면접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goriou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