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리아킴 만나 춤 배운 이재명 "춤도 지적재산권 인정해야"

한주홍 입력 2022. 01. 20. 17:36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0일 연두색 비니에 후드집업, 조거팬츠 차림으로 서울 성동구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에 나타났다.

세계적 안무가 리아킴으로부터 동작을 전수받은 이 후보는 두세 번 만에 제법 춤 동작을 따라하기 시작했다.

간단한 춤 동작을 배운 이 후보는 이어 리아킴을 비롯해 안무가 백구영, 영제이, 하리무, 루트 등과 둥글게 둘러앉아 이야기를 나눴다.

댄서들은 이 후보에게 춤에 대한 각종 지원이나 지적재산권 등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국력에 소프트파워 중시…댄스도 하나의 문화 돼"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대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0일 서울 성동구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에서 'JM, 우리가 원하던게 이거잖아' 리아킴, 백구영, 영제이, 시미즈, 하리무, 루트와의 만남을 갖고 댄서들의 근무 환경, 고충을 청취하고 있다. 2022.01.2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이창환 기자 = "오른발이 앞으로 나가는 거예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0일 연두색 비니에 후드집업, 조거팬츠 차림으로 서울 성동구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에 나타났다.

세계적 안무가 리아킴으로부터 동작을 전수받은 이 후보는 두세 번 만에 제법 춤 동작을 따라하기 시작했다. 간단한 춤 동작을 배운 이 후보는 이어 리아킴을 비롯해 안무가 백구영, 영제이, 하리무, 루트 등과 둥글게 둘러앉아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간담회는 이 후보가 최근 '스트리트우먼파이터' 등으로 큰 관심을 끌게 된 댄서들의 열악한 근무환경과 애로사항 등 고충을 듣고 지원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후보는 "안무, 댄스도 K-문화, 한류의 한 부분이 된 것 같다. 앞으로도 성장 가능하면 좋겠다"며 "비전통적인 영역이어서 이상한 취급을 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요즘 각광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은 (댄서들이) 청소년들의 실제 우상이 되어가고 있다"며 "국가의 한 문화의 축으로 지원할 필요가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지원정책이나 육석정책이 가능한 게 있으면 같이 찾아보겠다"고 말했다.

댄서들은 이 후보에게 춤에 대한 각종 지원이나 지적재산권 등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다.

안무가 백구영은 "안무가들의 기본적인 저작권에 대한 권리가 보장받지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해 모르는 분들이 많다"며 "타 예술영역에서도 다 창작자가 권리를 가지고 있는데 반해 저희는 대중안무를 창작하면서 권리에 관한 부분은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후보는 "이제 한 나라의 국력에서 군사력이나 인구수, 경제력이 아닌 문화수준, 문화영향력 등 소프트파워를 더 중시하고 있다"며 "댄스도 하나의 문화가 됐다. 그에 맞게 인정하고 보장과 대우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희가 공약으로도 콘텐츠를 유통하고 권리화하는 것을 지원해주는 시스템을 공약했다"며 "남이 다른 사람이 지은 농산물을 훔치면 안 되는 것처럼 창작물도 훔치면 안 된다. 타인의 것을 사용하면 대가를 지불한다는 인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leech@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