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이재명 "더 돌려드리겠다"..尹 연말정산 공약에 맞불

주재현 기자 입력 2022. 01. 20. 17:37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0일 연말정산 제도를 개편하겠다고 공약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날 '생활 밀착형 공약'으로 연말정산 인적공제 확대를 꺼내들자 이에 대한 맞불 공약을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 후보는 이날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적공제 기본공제액 150만 원→200만 원 △부양가족 요건 20세→25세 △인적공제 배제기준 상향조정 △카드사용액 공제 한도 50% 인상 등을 공약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李, 근로소득 공제 기준 상향·자녀소득공제 확대
앞서 尹, 인적공제 확대·카드 공제 한도 인상 공약
尹 직장인 표심 공략에 李 같은 공약으로 맞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0일 서울 성동구 KT&G 상상플래닛 커넥트홀에서 세계 3대 투자가 짐 로저스와 대담을 하고 있다. / 권욱 기자
[서울경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0일 연말정산 제도를 개편하겠다고 공약했다. 근로소득공제 기준을 상향하고 자녀세액공제 혜택을 늘리는 방식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날 ‘생활 밀착형 공약’으로 연말정산 인적공제 확대를 꺼내들자 이에 대한 맞불 공약을 내놓은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연말정산, 국가가 대신하고 더 많이 돌려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같이 약속했다. 그는 “코로나19 이후 직장인들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며 “직장인들의 지갑을 조금이라도 두텁게 해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오는 2022년 급여분부터 근로소득공제 금액을 상향 조정하겠다는 방침이다. 현행 1인 15만 원인 자녀세액공제도 2배 이상 확대하고 인적공제 연령도 26세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 후보는 연말정산 절차도 간소화한다. 그는 “연말정산시 국세청이 간소화 자료를 중심으로 먼저 계산하겠다”며 “이후 추가조정이 필요한 경우 필요한 분만 서류를 제출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 후보는 지난 2일 발표했던 ‘월세 세액공제 확대’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무주택 근로자의 전세차입원리금상환액 소득공제와 장기주택저당차입금 이자 상환액 소득공제 한도도 대폭 확대하겠다”며 “이를 통해 전·월세 서민층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외에도 2030 청년 취업자 연 100만 원 특별소득공제 도입과 전통카드 사용분 공제 확대도 제시했다.

한편 윤 후보는 이날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적공제 기본공제액 150만 원→200만 원 △부양가족 요건 20세→25세 △인적공제 배제기준 상향조정 △카드사용액 공제 한도 50% 인상 등을 공약한 바 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0일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 권욱 기자
주재현 기자 joojh@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