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민일보

농축산물 물가 양극화..제수용품 내리고 선물 가격 오르고

신준섭 입력 2022. 01. 20. 17:45

기사 도구 모음

설 명절을 앞두고 농축산물 물가 양극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주요 제수용품 가격은 떨어지는데 다른 품목 가격은 연일 치솟고 있다.

제수용품은 ↓ 선물용은 ↑2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사과와 배 10개 당 평균 소매 가격은 이날 기준 각각 2만6660원, 3만4796원을 기록했다.

설 명절을 앞두고 제수용품 물가 인상 억제를 위해 정부가 공급 물량을 늘린 영향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탁금지법 완화 영향에 선물용 급등
정부 찍어 누른 제수용품 가격은 떨어져

설 명절을 앞두고 농축산물 물가 양극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주요 제수용품 가격은 떨어지는데 다른 품목 가격은 연일 치솟고 있다. 사과·배 값이 하락하고 샤인머스켓 등 선물용 인기 과일 가격은 급등하는 식이다. 정부가 찍어 누른 품목과 그렇지 않은 품목 간 온도차가 발생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제수용품은 ↓ 선물용은 ↑
2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사과와 배 10개 당 평균 소매 가격은 이날 기준 각각 2만6660원, 3만4796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날(3만1535원, 4만4130원)과 비교하면 15.5%, 21.2%씩 가격이 떨어졌다. 설 명절을 앞두고 제수용품 물가 인상 억제를 위해 정부가 공급 물량을 늘린 영향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반면 선물용 과일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고급 포도 품종인 샤인머스켓은 이날 기준 2㎏ 당 평균 4만4434원에 거래된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해 같은 날(3만4282원)에 비해 29.6%나 올랐다. 딸기도 100g 당 평균 소매 가격은 2093원으로 전년 동일(1558원) 대비 34.3% 오른 상태다.

축산물에서도 비슷한 현상이 엿보인다. 제수용품으로 쓰이는 한우 양지의 경우 이날 기준 100g 당 8043원으로 지난해 같은 날(7959원)보다 1.1% 오르는 데 그쳤다. 반면 선물용 품목으로 분류할 수 있는 한우 등심은 100g 당 1만4150원으로 전년 동일(1만2106원) 대비 16.9% 상승했다. 제수용품과 무관한 삼겹살 역시 100g 당 2318원으로 1년 전보다 10.0% 가격이 상승한 상태다. 올해부터 청탁금지법 상 선물가액이 명절 기간에 한해 20만원으로 상향되면서 선물용 고가 품목 수요가 늘어난 영향이 나타났다는 평가다.

부처 ‘물가책임제’ 잘 작동했나
2년 연속 2%대 물가 상승을 우려하는 물가 당국이 설 제수용품에 초점을 맞추다 보니 벌어진 현상이라는 지적이다. 각 부처별로 관련 품목 물가를 책임지는 물가책임제를 가동하긴 했지만 일정 부분 한계를 드러낸 셈이다. 한 경제부처 관계자는 “매주 기획재정부 1차관 또는 차관보 주재로 물가 점검회의를 하는데 농축수산물의 경우 주요 제수용품 중심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신준섭 기자 sman32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