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매일경제

국힘 또 파열음?..홍준표 "후보와 나눈 얘기로 비난? 방자해"

최현주 입력 2022. 01. 20. 17:51 수정 2022. 01. 21. 18: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홍준표 의원이 20일 '원팀'을 이루는 데 난항을 겪고 있다.

두 사람은 전날 만찬 회동을 계기로 홍 의원의 선대본부 합류가 극적으로 성사되는 듯했으나 홍준표 의원이 서울 종로·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재보선의 전략공천을 요구한 것이 알려지면서 회동 하루 만에 내홍 조짐을 보이고 있다.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20일 선대본부·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공개발언을 통해 "당 지도자급 인사라면 대선 국면이라는 절체절명의 시기에 마땅히 지도자로서 걸맞은 행동을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만일 그러지 못한 채 구태를 보인다면, 지도자의 자격은커녕 우리 당원의 자격도 인정받지 못할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권 본부장은 직접 실명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홍 의원을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저녁 윤 후보와 회동에서 선대본부 상임고문직을 수락하는 조건으로 두 가지 조건을 제시한 것으로 밝혀졌다. 윤 후보가 국정운영 능력을 담보할 만한 조치를 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해 달라는 것, 그리고 처가 비리를 엄단한다는 대국민선언을 해달라는 것이었다.

이외에도 홍 의원은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3·9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서울 종로 보궐선거 후보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전략공천해달라는 요구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 중남구에는 이진훈 전 수성구청장을 거론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본부장은 회의가 끝나고 기자들을 만나 '홍 의원을 겨냥한 발언이었냐'는 질문에 "드릴 말씀이 없다"며 "있는 그대로 이해해 주시고, 거기에 대해 특별히 보태지 않겠다"고 답했다.

홍 의원은 이날 오전 의원실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당내 비판 목소리와 관련해 "갈등을 수습해야 할 사람이 갈등을 증폭시킨다"며 "그런 사람이 이끌어서 대선이 되겠나"라고 말했다.

이어 "이견이 있다면 내부적으로 의논을 해서 정리를 했어야지, 어떻게 후보하고 이야기하는 내용을 가지고 나를 비난하나. 방자하기 이를 데 없다"고 불쾌감을 표시했다. 이를 놓고 권 본부장을 '저격'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되고 있다.

이가운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이날 오전 당사에서 연말정산과 반려동물, 유아 돌봄 관련 공약을 발표한 후 기자들과 주고받은 질의응답에서 '홍 의원의 공천 제안을 받을 것이냐'는 물음에 대해 "공정한 원칙에 따라서 한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며 "저는 공천 문제에는 직접 관여할 생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