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민주당 "'이재명 욕설' 진실은 친인척 비리 막기 위한 것"

이상원 입력 2022. 01. 20. 18:10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가족 욕설 녹취록'과 관련해 "욕설 녹음파일의 진실은 친인척 비리를 막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이 일은 이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청렴 시정을 위해 셋째 형님의 불공정한 시정 개입을 막는 과정에서 발생한 가슴 아픈 가족사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與 선대위 입장문 발표
"불공정 시정 개입 막는 과정에 발생한 가슴 아픈 가족사"
"어머니께 패륜적 욕설을 한 것..자식으로서 참을 수 없어"
"수많은 통화 중 일부 녹음..형수에 폭언한 것으로 조작 왜곡"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의 ‘가족 욕설 녹취록’과 관련해 “욕설 녹음파일의 진실은 친인척 비리를 막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0일 오후 서울 성동구 KT&G상상플래닛 커넥트홀에서 세계 3대 투자가 짐 로저스와 ‘대전환의 시대, 세계 5강으로 가는 길’을 주제로 화상 대담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통해 “이 일은 이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청렴 시정을 위해 셋째 형님의 불공정한 시정 개입을 막는 과정에서 발생한 가슴 아픈 가족사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법원은 이날 오전 민주당이 이 후보와 친형 고(故) 이모씨 사이의 갈등을 다룬 ‘굿바이 이재명’ 판매·배포를 금지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민주당은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입장문을 낸 것으로 풀이된다.

선대위는 “이 후보가 형수에게 욕설한 녹음파일을 두고 패륜이라는 마타도어(흑색선전)가 지속되고 있다”며 “이 후보는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성숙하지 못한 과거 발언에 대해 수차례 국민께 반성과 사과의 말씀을 드리고 용서를 구했다”고 전했다.

선대위는 “이 후보의 셋째형인 이모씨는 이 후보가 시민운동을 하던 시절인 2000년 당시 성남시장에게 청탁해 청소년수련관의 매점과 식당을 제3자 명의로 특혜위탁 받아 물의를 일으킨 일이 있다”며 “그 후 2010년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에 당선되자 형은 본격적으로 시정과 이권에 개입하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씨의 이상행동과 이권개입과 시정개입은 계속됐다”며 “‘시장 친형’임을 내세워 비서실장에게 4명의 공무원 인사를 요구하고, 감사관에게는 관내 대학교수 자리를 알선할 것을 요구하는 등 인사개입 및 이권청탁을 했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성남시 공무원들에게 ‘형님과 접촉금지, 통화금지’를 지시했으나 공무원과의 접촉까지 차단당한 형은 시장 면담을 요구하며 시장실 앞에서 농성을 벌였다”며 “이 후보가 형의 이권개입을 원천 차단하자 형은 인연을 끊었던 어머니를 통해 이 후보에게 접근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선대위는 “형은 과거 어머니 노후자금 5000만원을 빌려달라고 했다가 거절당하자 패륜적 폭언을 퍼붓고 완전히 인연을 끊었다”며 “그랬던 형은 2012년 5월 28일 성남에 따로 거주하던 어머니에게 찾아가 ‘집과 교회에 불을 질러버리겠다’라고 협박하고 2012년 6월경 이 후보의 배우자에게 ‘(어머니를) 칼로 쑤셔 버리고 싶다’ ‘내가 나온 구멍을 쑤셔 버리고 싶다’는 패륜적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욕설파일의 진실은 셋째형이 어머니에게 패륜적 욕설을 한 것을 자식으로서 참을 수 없어 발생한 것”이라며 “형과 형수는 수많은 통화를 모두 녹음한 후 이중 극히 일부를 가지고, 이 후보가 형수에게 폭언한 것으로 조작 왜곡해 유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미 법원은 해당 음성파일의 유포를 금지한 바 있다”며 “후보자의 공직 수행과 무관한 사생활 영역의 대화내용 공개는 인격권 침해라는 것이 가처분 및 손해배상 판결문의 핵심 요지”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 후보는 ‘형님의 시정개입 원천봉쇄’를 위해 ‘개인적 망신’을 감수했다”며 “이 후보가 형의 이상행동과 이권개입에 적당히 눈 감았으면 가족 간의 극단적 갈등은 없었을 것이고 논란이 돼 온 악의적 편집 녹음파일이 공개되는 일도 없었을 것”이라 전했다.

선대위는 “(이 후보가) 청렴한 시정 운영을 위해 친인척 개입을 원천 봉쇄했다”며 “형의 요구를 눈감았다면 갈등으로 인한 망신은 없었겠지만 성남시정은 가족비리로 얼룩졌을 것이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이 떠안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후보는 욕설 녹음파일에 대해 국민 앞에 더 낮은 자세로 반성하고 사과드리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사건의 전후 맥락을 살펴주시길 간곡히 요청 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상원 (prize1@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