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與 '尹 이현동 부실수사' 의혹제기..한동훈 "황당, 법적조치할 것"

박현준 입력 2022. 01. 20. 19:52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전 검찰총장)가 서울중앙지검장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 뒷조사 의혹으로 기소됐던 이현동 전 국세청장의 봐주기 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기소 당시 중앙지검 제3차장검사였던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은 "막던지는 허위사실 유포"라며 반발했다.

특위는 "이 전 청장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돈을 받고 김 전 대통령을 사찰한 혐의로 지난 2018년 3월2일 구속기소된 사실이 있다"며 "당시 중앙지검장은 윤 후보였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민주당, 尹 지검장 당시 봐주기 수사 의혹
"국가적 파장 컸는데도 1·2심에서 무죄"
"김건희 지인 영입해 尹에 로비 의심해"
한동훈 "허위사실 유포 …면책특권 없어"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지난해 11월18일 국회 더불어 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윤석열 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 특별위원회 2차 준비회의에서 박주민(오른쪽) 공동위원장과 김용민 공동위원장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1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박현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전 검찰총장)가 서울중앙지검장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 뒷조사 의혹으로 기소됐던 이현동 전 국세청장의 봐주기 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기소 당시 중앙지검 제3차장검사였던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은 "막던지는 허위사실 유포"라며 반발했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 선대위 '윤석열 일가 부정부패 국민검증특위' 소속 박주민, 김용민 공동위원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후보의 봐주기 수사 의혹을 제기했다.

특위는 "이 전 청장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돈을 받고 김 전 대통령을 사찰한 혐의로 지난 2018년 3월2일 구속기소된 사실이 있다"며 "당시 중앙지검장은 윤 후보였다"고 밝혔다.

이어 "이 사건은 뇌물수수 및 국고손실 금액이 총 6억7000만원에 이르고, 당시 현직 국세청 차장이던 이 전 청장이 전직 대통령을 뒷조사했다는 점에서 국가적 파장이 매우 큰 사건이었는데도 1·2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 "이 전 청장이 재판 중 '연민복지재단' 대표이사로 취임했는데 이사진 중 혜우스님(원모씨)이 재무이사로 등재돼있었다"며 "원씨는 윤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와 가까운 사이이며 논란이 된 건진법사의 스승"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전 청장이 재직 중 이해관계가 있던 법인들로부터 출연금을 각출해 재단을 만들고 원씨를 재무이사로 영입해 윤석열 검찰에 로비하지 않았나하는 의심을 갖고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한 검사장은 "박주민, 김용민 의원 본인들 주장에 따르더라도 깃털만한 근거도 없는 황당한 비방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한 검사장은 "이 전 청장 사건은 당시 고소고발도 없이 수사팀에서 자체적으로 혐의를 찾아내 수사해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최선을 다해 공소유지를 했던 사안"이라며 "박 의원 등이 말한 재단이나 인물을 들어보지도 못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막던지는 허위사실 유포로 수사팀의 명예를 훼손하는 것에 엄중히 항의한다"면서 "당사에서 (기자회견)한 것은 면책특권이 없다. 박 의원과 김 의원 등에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hj@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