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매일경제

21일 오미크론 대응단계 기준 7000명 넘을 듯..사실상 '5차유행'

조성신 입력 2022. 01. 20. 22:4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9일 서울 용산역 앞 광장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매경DB]
20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21일 방역 당국이 '오미크론 대응단계' 가동 기준으로 세운 신규확진 7000명을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

방역 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5980명(수도권 3799명·비수도권 2181명)으로, 전날 같은 시간 집계치 5249명보다 731명 많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백신 3차 접종 확대의 영향으로 지난달 하순부터 확진자 감소 추세가 이어졌지만, 최근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면서 다시 유행 규모가 증가하는 양상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21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나 7000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방역당국은 지역 확진자 수가 수일간 평균 7000명대 선을 넘으면 오미크론 우세화에 맞춘 '오미크론 대응단계'를 가동한다는 방침이다.

시도별 확진자수는 경기가 1930명으로 가장 많고 서울 1417명, 인천 452명, 대구 390명, 경북 234명, 광주 229명, 부산 208명, 전남 199명, 충남 182명, 강원 161명, 전북 156명, 경남 135명, 대전 111명, 울산 77명, 충북 71명, 세종 16명, 제주 12명 순으로 집계됐다.

재작년 2020년 1월 20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국내 코로나19는 지난해 7월 초 시작된 4차 대유행이 7개월째 이어져 왔다. 지난 14일부터 1주일간 신규확진자는 하루 평균 약 4784명씩 나오고 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