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삼성이 'TV 1순위'로 찍은 마이크로 LED..연 200%씩 커진다

문창석 기자 입력 2022. 01. 21. 06:10 수정 2022. 01. 21. 08:45

기사 도구 모음

차세대 초(超)프리미엄 TV 시장을 이끌어 갈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시장이 매년 200%씩 성장해 4년 후에는 연 5조원이 넘는 시장 규모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1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올해 5400만달러(약 640억원) 규모인 전세계 대형 디스플레이용 마이크로 LED 시장이 매년 204% 성장해 2026년에는 45억달러(5조3570억원) 수준까지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트렌드포스, 마이크로 LED 시장 2026년 45억달러 전망
"TV에서 기업·부티크 등 상업용 디스플레이로 이동할 것"
지난 4일 CES 2022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의 삼성전자 전시관에서 모델이 2022년 새롭게 선보이는 마이크로 LED 101, 110, 89형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2022.1.4/뉴스1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차세대 초(超)프리미엄 TV 시장을 이끌어 갈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시장이 매년 200%씩 성장해 4년 후에는 연 5조원이 넘는 시장 규모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1일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올해 5400만달러(약 640억원) 규모인 전세계 대형 디스플레이용 마이크로 LED 시장이 매년 204% 성장해 2026년에는 45억달러(5조3570억원) 수준까지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마이크로 LED란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LED가 백라이트나 컬러 필터 없이 스스로 빛과 색을 내는 제품을 말한다. 현재 TV에 주로 쓰인다. 트렌드포스는 관련 기술이 2026년부터 2030년 사이에 정점에 달하고, 연간 매출액도 수백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 마이크로 LED TV는 대당 수억원이라는 매우 비싼 가격과 생산성의 문제로 아직은 시장성이 충분하지 않다. 다만 삼성전자는 지난 2018년 146인치 TV인 '더 월(The Wall)'을 출시한 데 이어 이달 초 미국에서 열린 'CES 2022'에선 110형·101형·89형의 가정용 마이크로 LED TV 신제품을 공개하는 등 관련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실제로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 6일 CES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재 삼성전자의 초 프리미엄 TV는 마이크로 LED이고, 그 아래가 네오 QLED와 QD 디스플레이"라고 밝히는 등 큰 기대감을 보였다. LG전자도 올해 안에 가정용 136형 마이크로 LED TV를 출시할 예정이다.

2022~2026년 전세계 마이크로 LED 시장 전망(트렌드포스 제공). © 뉴스1

현재 대형 디스플레이용 마이크로 LED는 TV를 위주로 시장이 커지고 있지만 앞으로는 홈시어터와 기업 본사, 부티크 매장 등 하이엔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으로 이동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트렌드포스는 현재 대형 디스플레이용 마이크로 LED는 기술과 비용이라는 문제가 있으며, 또 백플레인 기술과 구동 기술, 대량 전송 프로세스 등 세 가지 핵심 기술에 대한 문제에 직면해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완벽한 디스플레이 품질을 구현하기 위해선 엄청난 숫자의 LED 칩과 균일한 파장이 필요한데, 이를 위해선 칩 공정에서의 클린룸 레벨과 공정 상태 제어, 공정 중 점검 및 유지·관리가 매우 엄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트렌드포스 측은 "대형 디스플레이용 마이크로 LED는 앞으로 어떤 전송 기술이 적용되더라도, 대량 상용화 조건을 충족하려면 최소 2000만대 수준의 효율과 99.999% 수율에 도달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지난 4일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 마련된 CES 2022 삼성전자 부스에서 취재진이 마이크로 LED TV 신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2022.1.5/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themoo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