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아일보

진중권, 정의당 복당..'조국 사태'로 떠난지 2년 만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2. 01. 21. 08:11

기사 도구 모음

'조국 사태' 당시 침묵한 정의당에 반발해 탈당했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1일 복당을 선언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심상정으로 간다. 정의당에 다시 입당한다"고 밝혔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정의당 창당 이듬해인 2013년 입당했으나 '조국 사태'가 벌어진 2019년 정의당이 비판 입장을 내지 않았다며 탈당했다.

당시 진 전 교수는 정의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당은 이를 거절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는 심상정으로 간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김재명 기자
‘조국 사태’ 당시 침묵한 정의당에 반발해 탈당했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1일 복당을 선언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는 심상정으로 간다. 정의당에 다시 입당한다”고 밝혔다. 이어 “진보의 재구성을 위해 젊은 정치인들을 뒤에서 돕는 일을 찾아보겠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의 발언이 담긴 기사를 공유했다. 심 후보가 전날 MBC ‘100분 토론’에 출연해 “정의당은 페미니즘 정당이다. 정의당의 페미는 여성과 성 소수자, 그리고 모든 시민이 존중받도록 하는 것이다. 서민을 위한 정당임을 한시도 잊어본 적이 없다”고 말한 내용이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정의당 창당 이듬해인 2013년 입당했으나 ‘조국 사태’가 벌어진 2019년 정의당이 비판 입장을 내지 않았다며 탈당했다. 당시 진 전 교수는 정의당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당은 이를 거절했다. 정의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과 협조하는 상황이었다.

이와 관련해 심 후보는 지난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지금 생각해도 제가 20년 정치하면서 가장 뼈아픈 오판이 아니었나”라고 자성했다. 이어 “저희가 힘을 갖고 정말 실질적인 삶을 개선하는 그런 정치를 하고 싶었다. 그래서 선거제도 개혁에 모든 것을 걸었는데 결국은 실패했고 그 과정에서 진보정당의 가치와 원칙이 크게 흔들렸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의 복당 소식에 당내 조직인 청년정의당 강민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진심으로 환영한다. 이번 대선에서도 큰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또 오랜 기간 함께 뜻을 모으는 동료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