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데일리안

카드론 금리도 올랐다..15%대 진입 초읽기

이호연 입력 2022. 01. 21. 08:26

기사 도구 모음

지난달 8개 카드사 중 신한카드를 포함해 4곳의 장기카드대출(카드론) 평균 금리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카드론 평균 금리는 조만간 15%대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21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7개 전업 카드사(롯데·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KB국민카드)와 NH농협카드의 카드론 평균 금리는 12.10∼14.94%를 차지했다.

올해는 카드론 평균 금리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15%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달 8개 카드사 12.10 ~ 14.94%
카드론 금리가 한 달 새 1%p 가까이 급등하면서 중·저신용자의 이자 부담이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8개 카드사 중 신한카드를 포함해 4곳의 장기카드대출(카드론) 평균 금리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카드론 평균 금리는 조만간 15%대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21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7개 전업 카드사(롯데·삼성·신한·우리·하나·현대·KB국민카드)와 NH농협카드의 카드론 평균 금리는 12.10∼14.94%를 차지했다.


전월(12.13∼14.86%)과 비교하면 하단은 소폭 내려갔으나 상단이 상승했다.


이 중 신한카드·우리카드·현대카드·NH농협카드의 평균 금리도 한 달 전과 비교해 0.12∼1%p 높아졌다. 반면 롯데카드, 삼성카드, 하나카드, KB국민카드는 0.03~1.03%p 하락했다.


이에 따라 평균 금리가 12%대를 기록한 카드사는 지난 11월 3개에서 1곳(하나카드)로 줄었다. 지난해 8월의 경우 4곳의 카드사의 평균금리가 12%였다. 카드론 평균 금리는 시장금리와 함께 8월 하반기부터 진행된 금융당국의 신용대출 총량 관리에 큰 영향을 받은 바 있다.


올해는 카드론 평균 금리가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15%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시장금리가 오르면 카드론의 조달비용인 여신전문금융회사채(여전채) 금리도 상승하며, 카드론 금리 역시 올라갈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Copyrights ⓒ (주)데일리안,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