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쿠키뉴스

"제명해야" "도와달라더니 모욕" 홍준표 공천 제안 놓고 지지자 충돌

임지혜 입력 2022. 01. 21. 08:29 수정 2022. 01. 21. 08:38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전략 공천을 제안한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윤 후보가 이를 거절하면서 파장이 일고 있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 갈등의 뇌관으로 떠오른 공천 문제의 발단은 홍 의원이 지난 19일 윤 후보와의 만찬 회동에서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 등 대선 경선 때 자신을 도왔던 인사 2명을 오는 3월9일 대선과 함께 치러질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전략 공천해줄 것을 요구한 사실이 알려지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회동 하루 만에 공천 문제두고 尹·洪 갈등


지난해 11월5일 당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와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국민의힘 제2차 전당대회에서 대선 경선 결과 발표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대선 후보에게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전략 공천을 제안한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윤 후보가 이를 거절하면서 파장이 일고 있다. 대선을 앞두고 단둘이 비공개 만찬 회동을 하며 '원팀' 구성을 논의했으나 오히려 갈등만 터져나 나왔다. 이를 두고 국민의힘 지지자들 사이에선 윤 후보와 홍 의원을 향한 비판과 옹호가 동시에 나온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 갈등의 뇌관으로 떠오른 공천 문제의 발단은 홍 의원이 지난 19일 윤 후보와의 만찬 회동에서 최재형 전 감사원장과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 등 대선 경선 때 자신을 도왔던 인사 2명을 오는 3월9일 대선과 함께 치러질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 전략 공천해줄 것을 요구한 사실이 알려지면다.

윤 후보 측은 반발했다. 권영세 선거대책본부는 전날 홍 의원을 향해 "구태를 보인다"고 날을 세웠고 홍 의원은 "방자하기 이를 데 없다"며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또 이와 관련해 윤 후보가 "공천 문제에 직접 관여할 생각이 없다"고 밝혀 홍 의원의 공천 제안이 사실상 거부된 것으로 해석됐다. 이후 홍 의원은 KBS를 통해 '윤핵관'(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들이 (선대위에) 못 들어오게 한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공천 제안 논란으로 원팀 구성에 먹구름이 끼자 국민의힘 지지자들은 다시 두 갈래로 갈라졌다.

윤 후보 지지자들 사이에선 홍 의원을 향한 비판이 쏟아졌다. 국민의힘 당원 게시판과 친야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윤 후보에 힘을 실어줘야 할 때에 분열을 일으켰다" "원팀하는 조건으로 공천 제안이라니" "윤석열과 비공개 회동한다면서 본인이 유리한 내용만 (플랫폼 '청년의꿈'에 공천 제안은 빼고) 선대위 합류 조건을 올렸다" 등 반응을 보였다.

경선 당시 홍 의원 지지세가 강했던 에펨코리아(펨코)에서는 홍 의원을 향한 지지를 철회하며 실망감을 드러내는 목소리가 쏟아졌다. 일부 지지자들은 홍 의원에 대한 제명을 요구하며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반면 홍 의원 지지자들 사이에선 "도와달라고 할 땐 언제고 모욕한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홍 의원이 만든 플랫폼 '청년의꿈'의 '청문홍답(청년이 묻고 홍준표가 답한다)'에 한 지지자는 "조언해준 사람한테 장사치라고 모욕까지 주는 건 X먹으라는 소리"라고 발끈했다. 이에 홍 의원은 "기막히다"고 답했다.

"선대위 고문은 없던 일로 됐다. 더이상의 조언은 불필요해 보인다"는 지지자의 말에 홍 의원은 "그렇게 되어가네요"라며 사실상 원팀이 어렵게 됐다는 취지의 발언을 남겼다. 이 외에도 홍 의원 지지자들은 "윤석열 더이상 도와주지 말라" "뉴스에 나오는 것 보고 속상했다" "당분간 관망하시라" 등의 글을 남겼다.

임지혜 기자 jihye@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