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대선 목전 성난 불심 어쩌나..宋, 정청래 함께 '승려대회' 참석

김태은 기자 입력 2022. 01. 21. 09:37 수정 2022. 01. 21. 09:46

기사 도구 모음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21일 조계사에서 열리는 '전국승려대회'에 참석한다.

정 의원의 이른바 '봉이 김선달' 발언에 성난 불심이 대선을 앞두고 좀처럼 가라앉고 있지 않는 가운데 탈당 요구 폭로 파문까지 겹치면서 상황이 악화되는 분위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조계사를 방문해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만나기 앞서 대웅전에서 참배하고 있다. 2022.1.17/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21일 조계사에서 열리는 '전국승려대회'에 참석한다. 정 의원의 이른바 '봉이 김선달' 발언에 성난 불심이 대선을 앞두고 좀처럼 가라앉고 있지 않는 가운데 탈당 요구 폭로 파문까지 겹치면서 상황이 악화되는 분위기다.

당초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방치했던 결과 대선에서 최대 난관으로 떠오른 것이어서 당 지도부는 물론 선거대책위원회까지 수습에 나서야 하는 지경이 됐다.

이날 오후 조계사에서 열리는 전국승려대회에는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지역에 머물고 있던 송 대표는 물론 논란의 당사자인 정청래 의원을 비롯해 당 전통문화발전특별위원장인 김영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국회 불자 의원모임 정각회 회장인 이원욱 의원 등 민주당 관계자가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송 대표는 민주당을 대표해 불교계에 대한 정 의원의 부적절한 표현을 재차 사과하는 한편 문화재 보존에 역할해온 불교계의 고충을 해소하기 위한 제도적 지원책을 약속하는 메시지를 낼 예정이다. 송 대표는 지난 15일 합천 해인사 방문에 이어 종정예하 예방과 범어사 1박 2일 템플스테이 등 불심을 달래기 위한 일정에 '올인'하고 있다.

정 의원이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해인사 문화재 관람료를 '통행세'에, 이를 걷는 사찰을 '봉이 김선달'에 비유하자 불교계가 거세게 반발하며 사과를 요구하고 정 의원이 이를 거부하는 과정에서 갈등이 깊어졌다. 여기에 조계종이 문재인 정부의 '종교 편향'까지 문제삼으면서 전선이 넓혀진 상태다.

지난 17일에는 윤호중 원내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비롯해 민주당 의원 30여명이 서울 조계사를 찾아 참회의 뜻을 담은 108배를 올리기도 했다.

(서울=뉴스1) 장수영 기자 = 촛불시민연대 등 시민단체 회원이 20일 서울시 중구 조계사 앞에서 전국승려대회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기자회견 및 집회 참가자들은 오는 21일 조계종의 정부·여당의 종교 편향과 불교 왜곡을 규탄하는 전국 승려대회 개최를 항의했다. 2022.1.20/뉴스1

이 과정에서 정 의원이 지난 18일 '이핵관(이재명측 핵심 관계자)'이 자진 탈당을 종용했다고 폭로하면서 당 내분 조짐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선대위 상황실장을 맡고 있는 조응천 더불어민주당이 "선당후사"를 앞세워 공개적으로 탈당을 요구하면서 사태가 확대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그러나 '이재명 비토' 성향의 일부 친문 강성 당원 4000여명이 이 후보의 대선후보 직무집행정지 및 당원자격 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는 등 '원팀'에 불협화음이 나오는 등 자칫 불교계와의 갈등까지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 당내에서 나오면서 당 지도부가 상황 수습에 총력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태은 기자 taien@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