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김종인 "윤석열, 특정인 의존 '원팀'에 목맬 필요없어"

박미영 입력 2022. 01. 21. 09:48

기사 도구 모음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은 21일 "윤석열 후보가 지나치게 원팀을 생각할 필요가 없다"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씨가 서울의소리와 통화에서 자신에 대해 '잔치집에 먹을게 있으니 오려한다'라고 한데 대해 "넋두리 비슷하게 한 얘기 같이 느껴지는데, 그 사람이 말을 너무 함부로 하다 보니 그런 얘기를 하지 않았나. '내가 정권을 잡으면 무사하지 못 할거다'라는 그런 불필요한 얘기를 해서 대통령 부인으로 적합하겠느냐하는 여론을 만드는 잘못을 저질렀다고 본다"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지나치게 원팀 생각…자기 확신이 더 중요"
"안철수 18%까지 안올라가면 단일화 안돼"
"후보들 자잘한 공약만…똑부러진 사람 없어"
"김건희, 말 너무 함부로 해 여론 악화 불러"
"설 이후 나오는 여론조사가 변곡점이 될것"
선대위 복귀 가능성에 "다시는 그럴일 없다"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을 하루 앞둔 5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만난 뒤 당사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2.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기자 =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은 21일 "윤석열 후보가 지나치게 원팀을 생각할 필요가 없다"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홍준표 의원과 윤 후보 간 공천 등을 둘러싼 갈등을 두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후보가 원팀이라는 걸 하려고 애써보려 하는거 같은데 그럴 필요가 없다"라며 "자기 확신을 갖고 내가 국민의 지지를 받는다고 얘기를 하는거지 특정인에 의존을 해서 도움을 받겠다는 생각은 애초에 안 하는게 현명하다"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단일화와 관련해선 "안철수 후보 지지도가 18%이상까지는 올라가지 않으면 단일화 얘기는 이뤄지기 힘들지 않겠나"라며 "윤 후보는 단일화를 하든 안하든 내가 당선될 수 있다는 방향으로 선거를 끌고 가야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1+1이 2가 되는 경우도 있지만 1.5가 될 수도 있다. 단일화하면 그 숫자가 다 자기한테 올 거라 생각하지만 꼭 선거에서 그런 결과가 나온다 기대하기는 힘들다"며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단일화 없이 가서 이긴다 생각을 해야할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대선 후보들 자질과 공약들에 대해 상당한 불신을 드러냈다.

그는 "후보들이 무슨 자잘한 공약들을 많이 하고 있는데 당선이 되고 나면 이 사람들이 그걸 다 기억할 수 있을지 상당히 의심스럽다"고 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는 변심이 굉장히 빨라 일관성의 문제에서 의심의 여지를 가질 수 밖에 없지 않나"라며 "윤석열 후보는 정의, 공정을 주로 많이 내세우는데 그걸 어떻게 실행하려는지, 어떤 사람을 쓸지를 얘기해줘야지 제대로 파악을 하고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내가 보기엔 별로 똑부러지게 이 사람이면 좋겠다 하는 그런 후보가 보이지 않는다"라며 "지금 돈준다는 얘기, 무슨 개발한다는 얘기 외엔 별로 안 들리는데 그게 사실은 후보들 수준이 그정도 밖에 안되니까 소위 구분도 없지 않나 하는 염려가 든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씨가 서울의소리와 통화에서 자신에 대해 '잔치집에 먹을게 있으니 오려한다'라고 한데 대해 "넋두리 비슷하게 한 얘기 같이 느껴지는데, 그 사람이 말을 너무 함부로 하다 보니 그런 얘기를 하지 않았나. '내가 정권을 잡으면 무사하지 못 할거다'라는 그런 불필요한 얘기를 해서 대통령 부인으로 적합하겠느냐하는 여론을 만드는 잘못을 저질렀다고 본다"라고 했다.

그는 윤 후보 지지율 반등과 관련해 "이준석과 갈등 때 벌어졌던 지지율 하락이 이준석과 화합하면서 원상회복했다고 본다"라며 "설 전후로 해서 나오는 여론조사가 하나의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선대본 요청이 있으면 돌아갈 수 있나'는 질문에는 "그런 일은 다신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설 연휴에 있을 TV토론회와 관련해선 "말싸움만 하면 재미가 없어진다"며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어떤 대통령이 되겠다 하는 희망스러운 이야기를 해주는 게 가장 현명하다고 본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