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SH공사, 권익위 부패방지 시책평가 '1등급' 달성

김혜민 입력 2022. 01. 21. 10:28

기사 도구 모음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주관한 '2021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획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2개 등급이 상승한 것으로, SH공사가 해당 평가를 받기 시작한 이래 첫 최고 등급이다.

이번 평가에서 개발공사 중 1등급을 획득한 기관은 SH공사를 포함해 2개 기관 뿐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주관한 '2021년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획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2개 등급이 상승한 것으로, SH공사가 해당 평가를 받기 시작한 이래 첫 최고 등급이다. 이번 평가에서 개발공사 중 1등급을 획득한 기관은 SH공사를 포함해 2개 기관 뿐이었다.

이번 평가는 공직유관단체 124개 기관을 비롯해 중앙행정기관, 광역기초지자체, 시도 교육청, 국공립대학 등 273개 기관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SH공사는 특히 지난해 부동산·건설·임대주택 관리 분야 등 공사 고유 업무 분야에 대한 청렴시책 추진 노력을 인정받아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 부패위험 제거 노력 등의 평가영역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김헌동 SH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반부패 청렴시책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해서 상시 청렴 우수 기관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