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노웅래 "尹 지지율 5% 이상 숨어있다..민주당 판 바꿔야"

입력 2022. 01. 21. 10:49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원장을 맡고 있는 노웅래 의원은 21일 "지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지지율이 적어도 한 5% 이상 숨어있어서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위기감을 드러냈다.

노 의원은 이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지지강도가 약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지지율이 20%까지 올라간다면 다른 문제지만, 이재명·윤석열 양강 구도가 그대로 간다면 마지막 순간에는 상당 부분 윤 후보 쪽으로 쏠릴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與싱크탱크' 민주연구원 노웅래 의원
"현 상황에서는 4자 구도도 쉽지 않다"
"정권교체론 높아 밴드웨건 가능성도"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내게 힘이 되는 세 가지(연말정산·반려동물·양육지원) 생활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원장을 맡고 있는 노웅래 의원은 21일 "지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지지율이 적어도 한 5% 이상 숨어있어서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위기감을 드러냈다.

노 의원은 이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지지강도가 약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의 지지율이 20%까지 올라간다면 다른 문제지만, 이재명·윤석열 양강 구도가 그대로 간다면 마지막 순간에는 상당 부분 윤 후보 쪽으로 쏠릴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 판세를 보수적으로 분석한다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독자 완주하는 '4자 구도'로 선거가 펼쳐더라도 이재명 대선후보와 민주당 입장에서 승리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는 설명이다.

그는 또 "여론조사는 투표율을 감안하지 않는다. 실제 투표할 때 60대 이상의 투표율이 상대적으로 높다고 한다면 실제 지지율은 보수 표가 숨어있다고 볼 수 있다"며 "더구나 정권 교체를 원하는 국민이 10% 포인트 안팎 많은 상태라 밴드웨건(1위 쏠림현상) 현상이 작용한다고 하면 보수성향 후보가 지금 지지 수치보다도 더 유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현 시점 이·윤 후보의 지지율에 대해선 "누가 우세하다, 열세다, 이렇게 보기는 어렵다"면서도 "골든 크로스까지 올랐던 이재명 후보 지지율이 지금 서울, 수도권에서 다시 10%포인트 차이로 빠지고 있고, 20대 남성의 지지가 상당 부분 윤석열 후보 쪽으로 다시 기울고 있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윤·안 후보 단일화가 만약에 된다 그러면 민주당 입장에서는 더욱더 어려운 싸움을 할 수밖에 없어서 민주당은 지금 비상한 각오로 남은 기간을 준비해야 된다"며 "판을 바꿔야 된다. 국면 전환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면전환 카드로는 인재 영입과 메가톤급 공약을 제시했다.

노 의원은 "새로운 이미지의 인재 영입이 되든지 아니면 국민들에게 확 정말 다가갈 수 있는 공약을 해야만이 이 후보가 40% 지지율을 뛰어넘을 수 있다고 본다"며 "(카드를) 따로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약·정책 대결에 대해서는 "상대당 후보를 생각한다면 초등학생과 대학생 수준일 것"이라며 "우리는 준비된 후보고, 실력과 실적, 성과로 검증된 후보다. 저쪽 후보는 사실상 기본도 안 된 준비 안 된 후보기 때문에 천양지차 간격이 있다"고 말했다.

다만 "국민의 정권교체 민심이나 실질적인 지지도는 그렇게 못 하기 때문에 저희들이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또박또박 가면서라도 어떤 좀 강력한 공약(을 내놓으려고 한다)"고 밝혔다.

또 "단일화 국면에서 우리가 주도적으로 갈 수 있는 것도 우리가 필요한 결단"이라고 덧붙였다.

badhoney@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