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이뉴스24

청년층 수도권 쏠림 심화.."지역 산업생태계 변화해야"

서민지 입력 2022. 01. 21. 11:12

기사 도구 모음

지역경제가 활력을 찾기 위해서는 지역 산업 생태계가 변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그러면서 "지역경제의 어려움을 청년인구의 이탈 때문이라고 말할 수 있지만, 청년들이 그 지역에 다시 돌아온다고 지역경제가 다시 살아날 것이라는 말은 반드시 옳다고 할 수 없다"며 "지역경제가 활력을 잃게 된 것이 인구구조 변화가 아니라 지역산업이 빠르게 변화하는 산업생태계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한 것이 아닌지 점검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영태 서울대 교수, 대한상의 웨비나서 '지역사업 변화' 강조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지역경제가 활력을 찾기 위해서는 지역 산업 생태계가 변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역 산업생태계가 정체된다면 청년들의 이탈이 더욱 심화될 것이며, 이에 따라 지역경제의 어려움이 지속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가 21일 '인구학의 눈으로 본 지역경제의 오늘과 미래'를 주제로 개최한 웨비나에서 조영태 서울대 교수는 "지역의 산업생태계가 변하지 않는다면 청년들의 마음을 더욱 잡기 어려워질 것이고, 청년들의 이탈이 가속화돼 지역경제의 어려움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 교수에 따르면 현재 25~34세 청년의 56%가 수도권에 몰려있다. 주민등록을 옮기지 않은 청년들까지 포함하면 60%에 이르는 수준으로, 수도권 집중이 매우 심각한 상태다.

대한상의 전경 [사진=대한상의 ]

그는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막대한 예산 투입과 지원 정책으로 인해 청년들의 수도권 집중이 완화되고, 지역으로 돌아가는 현상이 일어날 가능성도 있다"며 "당장은 불가능하지만, 10년 후에 이런 현상이 일어난다고 가정할 때 또 다른 문제가 있다"고 봤다.

현재 행정안전부는 고령화·청년이탈로 인한 지역인구소멸을 막기 위해 2022년부터 소멸 예정지역 86곳을 지정, 매년 1조원씩 10년간 투입할 예정이다.

조 교수는 "15년 후 청년이 되는 오늘의 청소년(2002~2013년 출생)은 한 연령대의 42만~49만 명이 있다"며 "정부의 노력으로 15년 뒤 전체 청년인구의 50%가 지역에 거주한다면 21만~24.5만 명의 청년이 거주하는 것인데, 현재 지역의 청년인구(24만~28만 명)보다 더 적은 수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청년인구의 이탈이 지역의 활력 저하로 이어져 지역경제의 활력도 낮아질 가능성이 높은 것은 사실이다"며 "그렇다고 지역경제가 침체된 원인을 전적으로 청년의 이탈에서 찾는 것으로는 완전한 해결방안을 찾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역경제의 어려움을 청년인구의 이탈 때문이라고 말할 수 있지만, 청년들이 그 지역에 다시 돌아온다고 지역경제가 다시 살아날 것이라는 말은 반드시 옳다고 할 수 없다"며 "지역경제가 활력을 잃게 된 것이 인구구조 변화가 아니라 지역산업이 빠르게 변화하는 산업생태계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한 것이 아닌지 점검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에 따라 근본적으로 지역의 산업생태계가 변화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를 위해 지역 기업의 주도적인 역할이 필요하다고 봤다.

조 교수는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위해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정책적인 노력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도 지역기업의 주도적인 역할이 더 중요하다"며 "대한상의와 지역상의들이 2022년을 지역 산업생태계를 점검하고 필요한 변화의 첫 단추를 끼는 첫해로 만들어 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