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화일보

이집트와 'K-9 자주포' 계약 불투명..文 , 순방성과 퇴색 우려

민병기 기자 입력 2022. 01. 21. 12:10 수정 2022. 01. 21. 12:13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사실상 마지막 해외 순방인 아랍에미리트(UAE)·사우디아라비아·이집트 3개국 6박 8일 방문 일정을 모두 마무리한다.

청와대는 이집트 정부와의 K-9 자주포 수출 계약을 위한 협상을 순방 막바지까지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애초 문 대통령과 압둘팟타흐 시시 이집트 대통령 간 정상회담 뒤 공동 언론발표에서 두 나라의 K-9 자주포 계약 성과를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이 순방 전부터 나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사청장 “협상 계속 하겠다”

文 8일간의 중동 순방 마무리

카이로 = 민병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사실상 마지막 해외 순방인 아랍에미리트(UAE)·사우디아라비아·이집트 3개국 6박 8일 방문 일정을 모두 마무리한다. 청와대는 이집트 정부와의 K-9 자주포 수출 계약을 위한 협상을 순방 막바지까지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결국 순방 기간 내 이집트와 계약이 성사되지 않을 경우 ‘경제 외교’ ‘방위산업 외교’로 설명해 온 이번 순방의 성과가 상당 부분 퇴색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은 이날 오전 이집트 현지에서 MBC 라디오에 출연, K-9 계약과 관련, “밤샘해서라도 협상을 계속하려고 한다”며 “최종 타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애초 문 대통령과 압둘팟타흐 시시 이집트 대통령 간 정상회담 뒤 공동 언론발표에서 두 나라의 K-9 자주포 계약 성과를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이 순방 전부터 나왔다. 하지만 언론발표에는 “(계약의) 최종 타결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만 언급, 결렬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문 대통령을 포함한 우리 측은 순방 기간 중 타결에 강한 의지를 내비치고 있지만 협상 결과는 여전히 불투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 청장이 2조 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한 K-9 계약이 무산될 경우 당장 야당에서 ‘빈손 순방’이라는 지적이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애초 청와대는 UAE에서 체결된 탄도탄 요격미사일 체계인 ‘천궁-Ⅱ’와 함께 사우디에서의 원전 및 방산 관련 계약, 이집트와의 K-9 계약을 묶어 경제 외교의 성과로 내세우려 했다. 실제 세 나라에서 모두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을 열어 우리나라 기업들의 3개국 진출, 양국 간 경제협력 강화의 계기를 마련하기도 했지만 구체적인 성과를 내는 데까지 이르지 못했다.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