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대전일보

허경영 "트럼프랑 찍은 사진 진짜인데.. 이재명·윤석열 빼고 '정상인' 셋이 토론하자"

유재광 기자 입력 2022. 01. 21. 12:13

기사 도구 모음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허 후보 "엉망진창인 후보들만 토론".. '허경영-안철수-심상정 3자 토론' 공개 제안
허경영 국가혁명당 페이스북 캡처.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는 2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지상파 3사 TV 양자토론에 대해 "본인과 주변이 엉망진창인 후보들만의 토론은 국민의 판단을 흐린다"고 주장했다.  

허 후보는 21일 보도자료를 내고 "본인과 주변이 정상인 후보들의 정책토론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허 후보는 그러면서 "이재명·윤석열은 병역기피 면제 후보이고, 안철수는 해군 대위, 허경영은 육군 병장(월남참전용사) 출신 후보"라며 심상정 정의당 후보를 포함한 허경영-안철수-심상정 후보와의 3자 토론을 제안했다. 

이재명-윤석열 후보가 양자토론을 하는 시간 다른 방송사에선 허경영-안철수-심상정 후보 3명의 정책토론을 진행해달라고 허 후보는 공개 요청했다. 

"불과 몇 년 만에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방, 안보, 환경 등 모든 면에서 엉망진창이 되어 버린 나라를 정상으로 바로 잡아야 한다"며 "이것이 이번 대선에서의 시대정신"이라고 허 후보는 강조했다. 

이어 "정상적인 후보가 나라를 정상으로 바로 잡을 수 있다"고 허 후보는 '정상'을 거듭 강조했다.

허 후보는 한편 '건진법사'로 알려진 전모씨(61)가 윤석열 후보의 등과 어깨를 툭툭 두드리는 듯한 이른바 '어깨툭 동영상'과 관련해 "허경영씨도 트럼프와 사진을 찍었다"고 말한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발언에 대해 "허경영과 트럼프의 만남은 거짓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허 후보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래는 그 만남을 주선했던 한미동맹협의회의 임청근 총재께서 직접 그 만남에 대해 언론에 보도한 내용이다"며 관련 기사를 공유했다.

이어 "거짓에 맞서 진실의 목소리를 내주시며 한미간의 공조관계를 위해 일평생 헌신하시는 임청근 총재께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허 후보는 덧붙여 적었다.

앞서 이준석 대표는 지난 19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이른바 '어깨툭 동영상' 때문에 건진법사와 윤 후보가 격의 없는 사이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는 질문에 "허경영씨 같은 경우도 가끔 보면 트럼프랑 사진 찍고 그러잖아요"라고 말했다. 

"이분이 재미있는 사진을 가끔 찍는데 그렇다고 트럼프가 허경영씨를 알겠습니까?"라며 건진법사 동영상도 큰 의미가 없다 취지로 이 대표는 주장했다.

이에 허 후보는 이준석 대표의 라디오 출연 당일인 19일엔 자신의 페이스북에 "허경영도 트럼프와 사진 찍었다며 방송에서 저와 트럼프의 친분을 널리 알려준 이준석 당대표에게 감사합니다"라며 "미국 정가의 거물 허경영"이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연재
    더보기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