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단독]LG엔솔, 상장일 유통 물량 고작 8.8%..'따상' 직행하나

김민석 기자 입력 2022. 01. 21. 13:17 수정 2022. 01. 27. 10:27

기사 도구 모음

사상 최대 공모로 증시의 기업공개(IPO) 역사를 새로 쓴 LG(003550)에너지솔루션이 오는 27일 첫 거래일에 유통 물량이 전체 주식의 약 8.8%로 집계됐다.

최대주주인 LG화학(051910)이 1억 9,150만 주(지분율 81.84%)를 상장 후 6개월 간, 우리사주조합이 약 815만 주(지분율 3.5%)를 1년 간 팔지 않겠다고 약속한데 이어 1,363만 주가 최소 15일 이상 의무 보유 확약을 제시한 기관에 배정되면서 유통 물량이 급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의무 보유 기관에 1,363만 주 배정
6월 확약 물량이 대부분
청약 흥행이어 수급도 좋아 주가 기대감 커져
"외국 기관 배정 물량 확인해야" 조심스런 관측도
[서울경제]

사상 최대 공모로 증시의 기업공개(IPO) 역사를 새로 쓴 LG(003550)에너지솔루션이 오는 27일 첫 거래일에 유통 물량이 전체 주식의 약 8.8%로 집계됐다. 국내외를 합쳐 기관들의 의무 보유 확약 비율이 58.3%로 집계된 데 따른 것이다. 통상적인 공모주라면 사실상 ‘품절주’ 대접을 받겠지만 LG엔솔의 시가총액이 공모가 기준 70조 2,000억 원에 달하는 만큼 거래 가능 금액은 6조 2,000억 원으로 적지만은 않다. 특히 외국 기관의 미확약 물량이 73%에 달해 해외 투자가의 소위 ‘먹튀’에 유의해야 할 것으로 분석된다.

21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LG에너지솔루션의 상장 당일 유통 가능 주식 수는 2,070만 주로 집계됐다. 전체 상장 주식 수는 2억 3,400만 주 대비 8.8% 수준이다. 최대주주인 LG화학(051910)이 1억 9,150만 주(지분율 81.84%)를 상장 후 6개월 간, 우리사주조합이 약 815만 주(지분율 3.5%)를 1년 간 팔지 않겠다고 약속한데 이어 1,363만 주가 최소 15일 이상 의무 보유 확약을 제시한 기관에 배정되면서 유통 물량이 급감했다.

구체적으로 △15일 의무 보유 기관에 4만 5,000주 △1개월 175만 주 △3개월 187만 주 △6개월 996만 주 등 6개월 확약 배정 물량이 가장 많았다.

이에 따라 개인 배정 물량 1,097만 주를 포함해 전체 주식의 8.8%인 2,071만 6,000여 주만 상장 당일 거래될 수 있다. 통상 유통 물량이 적으면 주가에 대한 기대감은 올라간다. 상장일 유통 주식 비율이 낮으면 주가가 올라도 시세 차익을 실현할 수 있는 물량이 적기 때문이다.

지난해 3월 ‘따상(시초가가 공모가의 두 배, 이후 상한가)’을 기록한 SK바이오사이언스의 유통 비율은 11.6%였고 상장일 공모가 대비 47% 이상 오른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유통 비율도 15.0%를 보였다. LG엔솔과 비슷한 9.6%의 유통 비율로 증시에 오른 현대중공업의 상장일 종가는 11만 1,500원으로 공모가 대비 86% 올랐다.

다만 유통 비율은 적지만 LG엔솔의 공모 규모가 사상 최대여서 절대적인 유통 금액이 큰 점은 부담이 될 수 있다. 공모가 30만 원을 기준으로 해도 유통 가능 물량의 총 주식 가치는 6조 2,149억 원에 이른다.

외국 기관들의 배정 물량을 확인해야 한다는 분석도 있다. 유통 가능 주식이 절반 가까이 외국 기관 몫으로 이들이 단기에 차익을 실현하기 위한 물량을 쏟아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특히 시초가가 높게 형성된 뒤 주가가 떨어지면 추격 매수에 나선 개인 투자자들은 손해를 볼 수 있다.

김민석 기자 seok@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