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스포츠경향

구로문화재단, 제1회 '예비예술인 공간지원사업' 진행

손봉석 기자 입력 2022. 01. 21. 19:52 수정 2022. 01. 21. 19: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구로문화재단 제공


(재)구로문화재단(이사장 이성)이 문화예술지원계 사각지대에 있는 지역 신진 예비 예술인의 첫 번째 문화 사다리 역할을 위해 2월부터 제1회 ‘구로 예비예술인 공간지원사업’을 진행한다.

이 사업은 구로문화재단 최초로 시도하는 청년 공간지원 사업으로, 아직 예술인패스를 발급받지 못 한 문화예술인을 대상으로 하여 공간을 지원한다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예술인패스’는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서 예술인 복지법 상 예술을 ‘업’으로 하여 예술 활동을 하고 있음을 확인하고, 그에 대한 증명으로 패스를 발급하는 제도이다. 이를 위해 작가 및 공연예술인은 예술인경력정보시스템에서 직업 예술가로 활동하였음을 증명해야 그 자격을 지속할 수 있다.

재단은 재단 보유 공간을 최대 활용하여 예비 예술인들의 기반을 다지고 향후 신진 예술인의 지역문화예술 생태계 진입을 지원하고자 하며, 선정된 개인·단체가 공간을 대관할 시 할인 혜택을 제공하여 지속적인 문화예술 작업을 지원한다.

지원기간은 지난 10일부터 오는 24일 까지로, 전시부문 10인(팀), 공연부문 4인(팀)에게 각각 갤러리 구루지와 오류아트센터, 꿈나무극장의 공간을 지원한다. 신청자격은 ①예술인패스 미 소지자이며 전시는 ②만 35세(1987년생) 이하 국내 거주 신진 작가, 공연은 ②응모자 중 만 35세(1987년생) 이하 인원 1/2 이상 포함 이다. 구로 지역 내에서 활동하는 예술가에겐 가점이 부가된다.

(재)구로문화재단 허정숙 대표이사는 “공연 및 전시 부문을 아우르는 신진 청년예술인을 발굴하고 예술인패스를 받기까지 어려움이 있는 문화예술인들에게 첫 번째 문화 사다리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제출서류 및 접수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구로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살펴볼 수 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