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MHN스포츠

'지소연 2골' 한국 女축구, 아시안컵 첫 경기 베트남 3-0 완파

권수연 입력 2022. 01. 22. 09:50

기사 도구 모음

 '에이스' 지소연(첼시)의 2골 활약을 보탠 한국 여자축구팀이 아시아컵 첫 경기에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지난 21일(이하 현지시간), 인도 푸네에서 열린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한국 대표팀이 베트남을 세트스코어 3-0으로 완파했다.

이후 추가 득점없이 전반을 마친 한국은 후반에 어려운 경기를 치렀다.

다만 상대팀 베트남은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인해 총 17명의 엔트리를 경기 하루 전에 급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아시안컵에 출전한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제공

(MHN스포츠 권수연 기자) '에이스' 지소연(첼시)의 2골 활약을 보탠 한국 여자축구팀이 아시아컵 첫 경기에서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지난 21일(이하 현지시간), 인도 푸네에서 열린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1차전에서 한국 대표팀이 베트남을 세트스코어 3-0으로 완파했다. 

전방 압박전으로 베트남을 바싹 몰아붙인 한국에서는 전반 4분만에 골이 터졌다. 페널티 아크 오른쪽에서 지소연의 오른발 슈팅이 골문을 흔들었다. 

뒤이어 전반 7분째에는 이금민(브라이턴)의 헤더 슈팅이 상대방의 몸에 맞고 들어가는 행운의 골이 따랐다. 공식기록은 베트남의 자책골로 처리됐다. 이에 한국이 두 골 차로 앞섰다. 

이후 추가 득점없이 전반을 마친 한국은 후반에 어려운 경기를 치렀다. 번번히 골대에 공격이 막히고, 상대 골키퍼의 철벽방어로 쉽게 점수를 벌리지 못했다. 

사진= 상대방 자책골에 기뻐하는 한국 여자대표팀 이금민(가운데 13번), 대한축구협회 제공

후반 36분, 장슬기가 페널티 왼쪽 지역에서 볼을 올릴때 상대 수비수의 핸드볼 파울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이어 지소연의 성공으로 3-0으로 앞섰다. 

다만 상대팀 베트남은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인해 총 17명의 엔트리를 경기 하루 전에 급조했다. 부실한 전력을 상대로 번번히 공격을 잡혔다는 점에서 아주 안정적인 시작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이 날 선발 공격진은 손화연, 최유리(이상 현대제철), 여민지(한수원)가 나섰으며 이금민, 지소연, 조소현(토트넘)이 뒤를 받쳤다. 추효주(수원FC), 이영주(마드리드 CFF), 임선주, 장슬기가 수비를 꾸리고 선발 골키퍼로는 김정미(현대제철)가 나섰다.

한편, 한국은 오는 24일 같은 장소에서 미얀마와 경기를 펼칠 예정이다. 이어 27일에는 일본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CopyrightsⓒMHN스포츠(http://mhnse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