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MHN스포츠

'여자하키도 선방!' 한국, 아시아컵 첫 날 인도네시아 제압

권수연 입력 2022. 01. 22. 10:58

기사 도구 모음

 축구에 이어 하키까지 여자 대표팀들의 활약이 쏠쏠하다.

지난 21일(이하 현지시간), 오만 무스카트에서 열린 '제 10회 아시아컵 하키대회' 첫 날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한국이 인도네시아를 세트스코어 7-0으로 대파했다.

지난 1999년 제4회 대회 이후 23년만에 아시아컵 정상 탈환을 노리는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중국, 태국, 인도네시아와 함께 B조에 편성됐다.

한편, 인도네시아를 물리친 한국은 22일 조별리그 2차전에서 중국과 맞붙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인도네시아와 경기를 펼치고 있는 한국 여자하키 대표팀, 아시아 하키연맹 공식 SNS

(MHN스포츠 권수연 기자) 축구에 이어 하키까지 여자 대표팀들의 활약이 쏠쏠하다. 

지난 21일(이하 현지시간), 오만 무스카트에서 열린 '제 10회 아시아컵 하키대회' 첫 날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한국이 인도네시아를 세트스코어 7-0으로 대파했다.

이 날 첫 경기에서 백이슬(경북체육회), 천은비(평택시청)이 각각 두 골씩 터뜨리며 7골차의 대승을 거뒀다. 

지난 1999년 제4회 대회 이후 23년만에 아시아컵 정상 탈환을 노리는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중국, 태국, 인도네시아와 함께 B조에 편성됐다. A조는 일본, 인도, 싱가포르, 말레이시아다. 

각 조 2위까지 준결승에 올라 토너먼트로 우승팀을 정하며, 준결승에 오른 나라들은 올해 7월 스페인과 네덜란드가 공동으로 개최하는 월드컵 출전 자격을 얻을 수 있다. 

한편, 인도네시아를 물리친 한국은 22일 조별리그 2차전에서 중국과 맞붙는다. 

CopyrightsⓒMHN스포츠(http://mhnse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