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이재명 "이명박·박근혜와도 맞짱 떴는데..檢, 없는 죄도 만드니 두려워"

입력 2022. 01. 22. 16:24 수정 2022. 01. 22. 16:32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과거 가족 간의 녹취록 공개 등 야권의 연이은 '가족사' 공격을 두고 "기초단체장 주제에 이명박ᆞ박근혜와도 맞짱을 뜨면서도 두렵지 않았는데, 지금은 두렵다"라며 비판에 나섰다.

이 후보는 22일 서울지역 매타버스 일정으로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를 방문한 자리에서 즉석 연설을 통해 "검찰은 지금 있는 죄도 덮고 없는 죄는 만들 수 있다고 믿고 있다. 이번 선거에서 지면 없는 죄도 만들어 감옥에 보낼 것 같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석촌호수 찾아 지지자들 앞에서 즉석 연설
"검찰,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고 믿어"
尹 향해 "주술로 우리 운명 맡길 것인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서울시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과거 가족 간의 녹취록 공개 등 야권의 연이은 ‘가족사’ 공격을 두고 “기초단체장 주제에 이명박ᆞ박근혜와도 맞짱을 뜨면서도 두렵지 않았는데, 지금은 두렵다”라며 비판에 나섰다.

이 후보는 22일 서울지역 매타버스 일정으로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를 방문한 자리에서 즉석 연설을 통해 “검찰은 지금 있는 죄도 덮고 없는 죄는 만들 수 있다고 믿고 있다. 이번 선거에서 지면 없는 죄도 만들어 감옥에 보낼 것 같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검찰총장 출신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의식한 듯 “검찰 공화국이 열릴 수 있다”고 경고한 이 후보는 “왜 검찰 수사, 특수부 수사만 받으면 사람들이 세상을 떠나나. 그런 세상이 앞으로 열릴지도 모른다”라며 “죄를 짓지 않으면 최소한 없는 죄를 덮어 쓰지는 않는 나라라고 믿었는데, 오죽하면 저 같은 사람이 걱정하겠느냐”고 지적했다.

“인생을 살며 많은 기득권과 부딪히고 공격 당하면서도 두렵지 않았다”고 강조한 그는 “과거 시민운동을 하며 기득권으로부터 고립됐는데, 그때 당하던 일을 지금 다시 당하고 있다. 없는 사실을 만들어 ‘이재명 패륜아’라는 식의 악성 루머를 퍼뜨렸다”라며 “조금이라도 흠이 있었으면 제가 옛날에 가루가 됐을 것이다. 임기 4일 중 3일을 수사와 압수수색, 내사, 감사를 당하며 잘못하지도 않은 일을 앞뒤를 잘라 온 동네에 퍼뜨렸지만 이겨냈다”고 했다.

이 후보가 “제가 마치 이상한 사람인 것처럼 됐는데, 저 나쁜 사람 아닙니다”라고 말하자 현장을 찾은 지지자들과 시민은 “이재명이 효자다”라고 화답하기도 했다. 이에 이 후보도 “수없이 많은 공격을 당하고 기득권으로부터 참혹하게 짓밟혀도 결코 포기하지 않고 가던 길을 꿋꿋하게 가겠다. 여러분이 도와달라”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이 후보는 상대인 윤 후보를 향해서는 “특별한 몇몇의 복수를 위해 과거를 뒤지고 편을 가르려 한다”며 강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특히 최근 ‘이대남 올인’ 전략을 통해 여성계 비판에 나선 데 대해서는 “특정 세력과 특정 소수만을 위한 정치는 이제 배격해야 한다”라며 “표를 조금 더 얻어보겠다고 상대를 공격하고 증오를 심는 분열의 정치는 극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사람의 마음조차 빅데이터로 읽을 수 있는 과학의 시대에 우리 운명을 주사위나 던지는 주술로 결정하게 할 것인가”라며 “무능하고 무책임한 사람에게 이 나라를 맡겨야 하느냐”라고 지적했다.

osyoo@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