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이재명 "검찰공화국 두렵다, 내가 지면 죄 만들어 감옥 보낼것"

이지영 입력 2022. 01. 22. 16:49 수정 2022. 01. 22. 19:1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2일 서울시 마포구 '블루소다'에서 열린 청년 공약 및 청년 인재영입 발표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2일 “이번에 제가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이 후보는 송파구 석촌호수 옆길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검찰 공화국이 열린다. 검찰 공화국의 공포는 그냥 지나가는 바람의 소리가 아니고 우리 눈앞에 닥친 일이다. 정말 무서운 존재”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제가 인생을 살면서 참으로 많은 기득권하고 부딪혔고 공격을 당했지만 두렵지 않았다”며 “그런데 지금은 두렵다. 지금 검찰은 있는 죄도 엎어버리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를 가리켜 “‘이재명은 확실히 범죄자가 맞다. 자기가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 누가 그랬나”고 되묻기도 했다.

이 후보는 “실제로 죄도 없는 사람을 마구 압박하고 기소해서 ‘아, 나는 죄짓지 않았지만 살아 남을 길이 없구나’ 해서 극단적 선택하는 사람도 나온다”며 “왜 특수부 수사만 받으면 자꾸 세상을 떠나나”고 지적했다.

그는 “이 나라를 진짜 지배하는 사람들은 정치인이 아니다. 언론에 공무원에 기업에 다 숨어 있다”며 “그 사람들이 가짜 뉴스를 퍼뜨리고 공정하게 하면 부당하게 이익을 얻었던 자신들의 이익, 지위가 위험해져서 공정한 세상, 투명한 세상이 싫은 것”이라고도 했다.

이 후보는 “인생을 살며 많은 기득권과 부딪히고 공격 당하면서도 두렵지 않았다. 과거 시민운동을 하며 기득권으로부터 고립됐는데, 그때 당하던 일을 지금 다시 당하고 있다. 없는 사실을 만들어 ‘이재명 패륜아’라는 식의 악성 루머를 퍼뜨렸다”며 “조금이라도 흠이 있었으면 제가 옛날에 가루가 됐을 것이다. 임기 4일 중 3일을 수사와 압수수색, 내사, 감사를 당하며 잘못하지도 않은 일을 앞뒤를 잘라 온 동네에 퍼뜨렸지만 이겨냈다”고 했다.

이어 “제가 마치 이상한 사람인 것처럼 됐는데, 저 나쁜 사람 아니다”며 “저는 그들로부터 공격당하고 있는 이 현실이 매우 안타깝긴 하지만 슬프지는 않다. 제가 해야 할 일, 제가 감당해야 할 몫이니 앞으로도 어떤 공격과 음해가 있더라도 뚫고 나아가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를 겨냥해 “무능한 운수에 맡기지 말고 유능한 리더의 합리적 판단을 존중하자”며 “주사위를 던지고 누군가에게 가해하는 주술로 우리의 운명을 결정하게 할 것인가”고 되물었다.

또한 그는 “특정 세력, 특정 소수, 특정인을 위한 정치는 배격해야 한다”며 “비록 홍준표, 윤석열이 주장해도 좋은 정책을 받아 쓰는 통합의 정치를 해야 하지 않겠나”고도 말했다.

이 후보는 “우리가 정말 힘들여 만든, 인권과 사람이 존중되는 그런 세상을 지켜내자. 무능한 잘못된 길이 아니라 유능하고 합리적인 좋은 길로 가자”며 “우리가 왜 그 길을 남겨두고 누군가의 복수 감정을 만족시키기 위해서 우리와 다음 세대의 미래를 희생하느냐”고 지지를 거듭 호소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