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국민의힘 "이재명 집권땐 북한 공포 그 자체" 대북관 맹공

한지훈 입력 2022. 01. 22. 16:52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은 22일 문재인 정부의 유화적인 대북 정책을 비판하며 "이재명 대선 후보가 더 문제"라고 날을 세웠다.

장영일 선대본부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북한'을 만들었지만, 이 후보가 만들 북한은 우리에겐 공포 그 자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준표 "평화 타령만 하다 국가안보 벼랑 우려"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민의힘은 22일 문재인 정부의 유화적인 대북 정책을 비판하며 "이재명 대선 후보가 더 문제"라고 날을 세웠다.

장영일 선대본부 상근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정권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북한'을 만들었지만, 이 후보가 만들 북한은 우리에겐 공포 그 자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 고위급 당국자가 최근 여러 차례 연락 채널을 가동해 협상 재개를 모색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 "그동안 대화가 부족해서 상황이 이 지경에 이르렀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문재인 정권의 국정은 '북한 뜻대로', '김정은 마음대로'였다"고 비난했다.

장 부대변인은 또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전날 '(종전선언에 대해 북한이) 조만간 긍정적으로 반응해 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힌 데 대해 "문재인 정권의 굴욕적인 대북정책을 주도해온 장본인"이라고 직격했다.

그는 "아무리 종전선언이 급하기로서니 비핵화 없는 종전선언이 가당키나 하는가"라며 "북한이 막말을 해도 종전선언이 비핵화의 입구라는 식으로 현실을 왜곡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 시즌2'를 선언한 이 후보가 '종전선언에 반대하면 친일이자 반역'이라며 한술 더 뜨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홍준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우크라이나 사태로 미·러가 대립하고, 양안 사태로 미·중이 대립하면 미국이 한반도에 힘을 쏟을 여력이 없어진다"고 진단했다.

이어 "지금 핵무기를 포함한 전력 지수가 북이 우리의 두 배나 된다고 하니, 평화 타령만 하다가 새해 국가 안보가 벼랑으로 치달을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의정활동을 통해 이런 의견을 피력하기 위해 소속 상임위를 국방위로 옮겼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