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연락 끊긴 확진자에 긴급 출동.."반려견 산책" 휴대폰 두고 외출

김민정 기자 입력 2022. 01. 22. 17:30

기사 도구 모음

서울 은평경찰서는 은평구보건소로부터 어제 60대 여성 A 씨에 대한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고발장을 접수하고 A 씨를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이달 초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재택치료 기간 매일 외출한 혐의를 받습니다.

A 씨는 휴대전화를 집 안에 놔두고 반려견과 산책하러 나갔다가 보건소에서 온 전화를 수십 통 받지 못해 긴급상황이 생긴 줄 알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에 외출한 사실이 적발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반려견을 산책시켜야 한다며 재택치료 기간에 무단 외출한 코로나 확진자가 적발됐습니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은평구보건소로부터 어제 60대 여성 A 씨에 대한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고발장을 접수하고 A 씨를 입건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이달 초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재택치료 기간 매일 외출한 혐의를 받습니다.

A 씨는 휴대전화를 집 안에 놔두고 반려견과 산책하러 나갔다가 보건소에서 온 전화를 수십 통 받지 못해 긴급상황이 생긴 줄 알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에 외출한 사실이 적발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산책만 한 게 아니라 이웃집에도 들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격리조치를 위반하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1천 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습니다.

김민정 기자compass@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