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이재명 "대선 지면 없는 죄 만들어 저를 감옥 보낼것"

박진용 기자 입력 2022. 01. 22. 17:50 수정 2022. 01. 22. 21:05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제가 이번에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갈 것 같다"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자신을 '확정적 범죄자'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누군가 '이재명은 확실히 범죄자가 맞다. 자기가 확실히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며 "과거에는 없는 사실을 지어내 국가권력을 남용해 탄압하지 않았지만 이번에는 없는 죄를 만들어 감옥에 갈 것 같다"고 꼬집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2일 송파구 석촌호수 연설..지지층 결집 시도
"검찰 공화국 공포는 우리 눈앞에 닥친 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2일 서울시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즉석연설을 마친 뒤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답례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2일 "제가 이번에 (대선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갈 것 같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수변무대에서 연설을 통해 "검찰은 있는 죄도 덮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실제로 죄도 안 되는 사람을 데려다가 마구 압박하고, 기소해서 '나는 죄를 짓지 않았지만 내가 살아날 길은 없구나'라고 극단적 선택을 하는 사람까지 나온다"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자신을 '확정적 범죄자'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누군가 '이재명은 확실히 범죄자가 맞다. 자기가 확실히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며 "과거에는 없는 사실을 지어내 국가권력을 남용해 탄압하지 않았지만 이번에는 없는 죄를 만들어 감옥에 갈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는 윤석열 후보가 당선되면 검찰공화국이 도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제가 인생을 살면서 참으로 많은 기득권과 부딪혔고 공격을 당했지만 두렵지 않았다"면서 "그런데 지금은 두렵다. 검찰 공화국의 공포는 그냥 지나가는 바람의 소리가 아니고 우리 눈앞에 닥친 일"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 나라를 진짜 지배하는 사람들은 정치인이 아니다. 언론에 공무원에 기업에 다 숨어 있다"며 "공정하게 하면 부당하게 이익을 얻었던 자신들의 이익과 지위가 위험해진다. 공정한 세상, 투명한 세상이 싫은 것"이라고도 성토했다.

윤 후보를 겨냥해서는 "무능한 운수에 맡기지 말고 유능한 리더의 합리적 판단을 존중하자"면서 "주사위를 던지고 누군가에게 가해하는 주술로 우리의 운명을 결정하게 할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다만 "특정 세력, 특정 소수, 특정인을 위한 정치는 배격해야 한다"면서 "비록 홍준표, 윤석열이 주장해도 좋은 정책을 받아 쓰는 통합의 정치를 해야 하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말을 인용해 "할 수 있는 게 없으면 담벼락에 고함이라도 질러야 한다고 했는데 친구한테 메신저로 한마디, 커뮤니티 댓글에 공감 하나 눌러 달라"며 "이 실천이 합쳐지면 댓글조작을 막을 수 있다"고 제안했다.

박진용 기자 yongs@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