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 5만명선 첫 돌파..닷새째 최다치 경신

박세진 입력 2022. 01. 22. 19:42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제6파(6차 유행)에 들어선 일본의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고공행진을 펼치고 있다.

일본 전체 누적 확진자의 20% 이상을 차지하는 수도 도쿄는 1만1천227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나흘째 최다치를 기록하며 1만명대에 올라섰다.

이 가운데 히로시마, 시마네현은 예상치의 4배 수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고, 도쿄 지역도 하루 최다 신규 감염자를 4천923명으로 예상했지만 실제로는 2배 수준의 신규 확진자가 쏟아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코로나19 제6파(6차 유행)에 들어선 일본의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고공행진을 펼치고 있다.

22일 일본 전역에서 새롭게 확인된 감염자는 5만4천576명(NHK방송 집계 기준)으로, 닷새 연속 최다치를 경신하며 5만명 선을 처음 넘어섰다.

일본 전체 누적 확진자의 20% 이상을 차지하는 수도 도쿄는 1만1천227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나흘째 최다치를 기록하며 1만명대에 올라섰다.

이날 발표된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일본 전역에서 17명이고, 인공호흡기 치료 등을 받는 중증자는 424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일본의 감염 확산 속도는 전염력이 강한 오미크론이 우세종으로 대체되면서 일본 정부가 애초 예상했던 수준을 훨씬 뛰어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 전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만명선을 처음 넘은 22일 오후 도쿄 번화가인 아키하바라(秋葉原)가 행인들로 붐비고 있다.

방역대책을 관장하는 후생노동성이 제6파를 전제로 작년 11월 예측했던 하루 최다 감염자와 전날(21일) 지자체별로 발표된 실제 신규 감염자 수를 교도통신이 비교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 가운데 77%인 36개 광역지역에서 실제 감염자 수가 예상치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히로시마, 시마네현은 예상치의 4배 수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고, 도쿄 지역도 하루 최다 신규 감염자를 4천923명으로 예상했지만 실제로는 2배 수준의 신규 확진자가 쏟아졌다.

이 같은 괴리는 예상치를 바탕으로 구축해 놓은 코로나19 의료 및 자택 요양 체계 등을 대대적으로 보완해야 한다는 의미여서 추가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일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 [자료=NHK]

작년 10월 취임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의 현 일본 정부가 오미크론 특성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 예상치에 맞춰 제5파 정점기에 비해 30% 정도 많은 약 3만7천명의 코로나19 환자가 전국 의료기관에서 입원치료를 받을 수 있는 체제를 마련해 놓았기 때문이다.

신규 확진자 증가에 비례해 자택 요양자 수는 지난 19일 현재 약 10만명으로, 1주일 만에 5배 이상으로 급증했다.

오미크론은 전염력이 강하지만 중증화 가능성이 기존의 델타 변이보다 낮기 때문에 아직은 병상 사용률이 50% 미만의 지자체가 많은 편이다.

그러나 고령자 등 중증화 위험도가 높은 사람의 오미크론 감염도 계속 늘고 있어 병상 부족 사태가 금방 닥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나고야 교도=연합뉴스) 일본 전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만명선을 처음 넘은 22일 저녁 나고야(名古屋)시 사카에 거리를 마스크 쓴 행인들이 오가고 있다.

신규 확진자 수가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는 상황이지만 이를 막을 가장 유효한 대책으로 꼽히는 3차 백신 접종은 더디게 진행되고 있다.

인구 대비 일본의 3차 접종률은 지난 21일 현재 1.5%에 그치고 있다.

이런 가운데 3차 접종 부작용으로 의심되는 사례로 숨진 사람이 일본에서 처음 보고됐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3차 접종 부작용 보고 빈도는 지난 2일까지 0.03%(147건)로, 1·2차 접종(0.02%)과 거의 같은 수준이다.

3차 접종자 중에서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을 각각 맞은 57세 여성과 70세 남성이 접종 후 숨진 사례가 나왔다.

그러나 사망과 3차 접종의 인과관계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한다.

parks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