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매일경제

"고기 500g 가벼워서 무게 재봤다" 별점 테러 리뷰..사장 "억울하다"

전종헌 입력 2022. 01. 22. 19:4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제공 =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배달의 민족 리뷰란에 남겨진 별점 1점짜리 리뷰가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고깃집으로부터 배달 받은 고기의 무게가 가볍다며 별점 테러와 함께 리뷰를 한 것인데, 고깃집 주인은 조리를 하면 고기가 머금고 있던 수분 등이 빠져 고기 무게가 줄어드는 것이 당연한데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배달 고깃집을 운영하는 A씨는 지난 20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한 고객으로부터 받은 별점 테러 리뷰를 공개했다.

리뷰를 남긴 고객은 "500g이라 둘이 먹으려고 시킨 건데 너무 가벼워서 무게를 재보니 이렇다"며 저울에 주문한 음식을 올려둔 채 찍은 사진 3장을 올렸다. 실제 사진 속 저울 눈금은 500g에 크게 못 미치는 약 400g을 가리키고 있다.

해당 고객은 "배민에 전화해서 문의하니 고기 굽기 전 무게가 500g이라고 그러더라. 그냥 굽고 난 후 무게 300g을 올리는 게 나을 것 같다"고 했다. "고기에 양념이 하나도 안 돼 있고, 질겼다. 완전 실패"라고도 주장했다.

리뷰를 본 고깃집 사장 A씨는 "이런 댓글을 드디어 받아보는데 참으로 개탄스럽다"면서 "고의적인 것인지, 실제로 저렇게 생각하는 것인지 궁금하다"고 운을 뗐다.

A씨는 "고깃집 가셔서 1인분 150g 시킬 때 '구워서 150g 맞춰주세요'라고 하냐"면서 "참으로 몰상식한 행동이다. 고객님 생각이 너무 궁금하다"고 적었다.

이어 고객이 배달 앱에 연락을 취한 것과 관련 A씨는 "업체 측에 요구하신 내용을 요약하자면 '500g 맞춰서 보내라. 아니면 사진 찍어 리뷰 올리겠다'는 건데, 리뷰 테러하는 게 벼슬이냐"고 했다.

그러면서 "리뷰는 말 그대로 음식을 맛보신 후에 고객님의 솔직한 심정을 적는 거다. 고객님 마음대로 안 됐다고 권력처럼 부리는 게 아니다. 요즘 고객님들 수준이 얼마나 높으신데 이런 말도 안 되는 리뷰를 테러하냐"고 지적했다.

A씨는 '고기가 질기다'는 평가에 대해 "차라리 퍽퍽하다고 해라. 목살이 질길 수가 있냐. 그 고기 아침에 제가 직접 한 거라 기억난다. 너무 맛있게 정확히 딱 구워졌다"고 반박했다.

또, "정말 불만이고 싫었다면 음식 반납 조건으로 주문 취소까지 해드린다고 했는데, 전화는 왜 피하느냐"며 "이렇게 자영업자 가슴에 못 박는 악의적인 행동을 왜 하는 거냐"고 따져 물었다.

끝으로 "며칠 전 리뷰 별점 테러로 세상을 포기한 한 자영업자 이야기를 우연치 않게 접했다. 그만큼 저희한테는 생사가 걸린 소중한 곳"이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상식적으로 무게가 생고기 기준이지, 무식한 것 티내고 다니느냐", "사장님 잘 하셨다. 저런 리뷰는 고객들이 판단할 거다", "사장님 사이다. 속이 시원하다", "갈비 시켰다면 뼈 빼고 무게 재라고 할듯" 등 고깃집 사장을 응원했다.

[전종헌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