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오마이뉴스

조원진 선거사무소 수와 유튜브 활동성 데이터가 수상하다

이광춘 입력 2022. 01. 22. 20:12 수정 2022. 01. 22. 20:18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의 사면에 의해 전 대통령 박근혜씨는 2021년 12월 31일 오전 0시 교도소에서 출소하였다.

하지만, 우리공화당의 정당선거사무소설치내역과 유튜브 활동 데이터를 살펴보면 박근혜씨가 낼 메시지는 그 파괴력이 다수 여론조사에서 3위를 달리고 있는 안철수 후보나 4위를 기록하고 있는 심상정 후보를 능가할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 대통령 박근혜가 대선에 던질 메시지와 파괴력이 알고 싶다

[이광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지난해 9월 17일 오전 경북 구미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다녀간 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가 이곳을 찾아 분노한 표정을 짓고 있다.
ⓒ 조정훈
 
문재인 대통령의 사면에 의해 전 대통령 박근혜씨는 2021년 12월 31일 오전 0시 교도소에서 출소하였다. 박근혜씨는 측근인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사면 결정해준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 사의"를 표한다는 입장을 발표하고 당분간 병원에서 건강을 챙긴다는 근황을 전한 후 대선에 대해선 특별한 메시지를 내고 있지 않다.

하지만, 우리공화당의 정당선거사무소설치내역과 유튜브 활동 데이터를 살펴보면 박근혜씨가 낼 메시지는 그 파괴력이 다수 여론조사에서 3위를 달리고 있는 안철수 후보나 4위를 기록하고 있는 심상정 후보를 능가할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먼저 오프라인 조직능력을 나타내는 지표 중 하나인 정당선거사무소 개설 현황을 통해 우리공화당이 국민의힘보다 먼저 선거사무소 개설을 시작하여 꾸준히 늘려나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 정당사무소 설치가 활발한 주요 3당 누적 정당사무소 설치 추세 대통령선거 240일전부터 중앙선관위에 등록한 정당사무소 설치 현황
ⓒ 이광춘
각 정당은 대통령선거일 240일 전에 선거구에 정당선거사무소를 설치할 수 있다. 2021년 7월 21일 더불어민주당이 서초구을 선거구에 첫 정당선거사무소를 연 후 현재(1월22일 기준)까지 더불어민주당은 310개, 국민의힘은 183개, 우리공화당은 65개의 사무소를 열었다. 정의당은 3개, 국민의당은 2022년 1월 19일 김천시 선거구에 1곳을 열었다.
 
▲ 2022년 1월 22일 기준 선거구내 정당별 선거사무소 개설 통계 제20대 대통령선거 정당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한 선거사무소 개설 현황
ⓒ 이광춘
 
중앙선관위에서 관리하는 선거구 기준으로 보면, 더불어민주당이 거의 모든 선거구에 선거사무소를 개설하였으며, 국민의힘이 약 60%대로 그 뒤를 이어가고 있다. 우리공화당이 독보적인 3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여론조사에서 자주 언급되는 두 후보 정당은 미미하다.

이번에는 박근혜 대통령이 낼 메시지의 파괴력을 가늠하기 위해 오프라인 조직이 아닌 온라인 쪽으로 눈을 돌려 유튜브만 추려 따로 분석해봤다. 그 결과, 우리공화당과 조원진 후보의 경쟁력은 국민의당과 안철수 후보, 정의당과 심상정 후보 조합과 견주어 손색이 없다.

 
▲ 대선에 영향력이 있는 세 정당과 후보 유튜브 채널 통계 이재명, 윤석열 후보에 이어 대선 완주를 다짐하는 세후보와 정당의 유튜브 활동성 지표
ⓒ 이광춘
 
안철수, 심상정, 조원진 세 후보 정당의 유튜브 채널 활동성 지표인 구독자수, 조회수, 동영상수를 보면 우리공화당이 압도적으로 앞서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후보를 기준으로 봐도 조원진 후보가 심상정 후보를 구독자에서 앞서고 있고 또 새로운 콘텐츠를 꾸준히 올리는 것이 확인되고 있다. 세 정당 중 유튜브 온라인 유세는 우리공화당이, 세 후보 중에는 안철수 후보가 우세를 보이고 있다.

지금까지 빅2에 가려져 있지만 대선 완주를 장담하고 있는 세 후보를 오프라인 조직은 정당선거사무소 개설 통계로, 온라인 유세는 유튜브 채널 활동성 지표 데이터로 확인했다.

특히 우리공화당이 상대적으로 탄탄한 조직력과 온라인 영향력을 갖춘 것이 데이터를 통해 입증됐다. 그런 가운데 빅2 후보가 박빙의 선거를 치르고 있는 현재 박근혜씨가 내놓을 메시지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를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s ⓒ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