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요양 받으러 간 곳, 학대당한 노인..비대면 틈 속 '사각'

홍승연 기자 입력 2022. 01. 22. 20:21 수정 2022. 01. 22. 21:09

기사 도구 모음

최근 일부 노인요양시설에서 학대하고,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줬습니다.

노인요양시설 10곳 중 3곳이 CCTV가 없는 사각지대에 놓여 있습니다.

한 해 드러난 시설 노인 학대만 600여 건, 하지만 실제로는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잇따른 노인요양시설 내 학대사건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지역 노인보호전문기관을 확충하고 전담인력을 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최근 일부 노인요양시설에서 학대하고,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줬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가족 면회도 어렵고 현장 점검도 비대면으로 이뤄지다 보니 허점이 생긴 것입니다.

홍승연 기자가 취재합니다.

<기자>

여럿이 달려들어 80대 노인의 머리채를 잡고 흔들고, 15분 넘게 폭행과 결박이 이어집니다.

지난달 29일 경북 김천의 한 주간보호센터에서 일어난 일로, 경찰 조사 결과 피해 노인은 3명으로 늘었습니다.

얼마 전 제주의 한 요양시설에서도 80대 치매 노인을 바닥에 내동댕이치는 장면이 CCTV에 고스란히 찍혔습니다.

[폭행 피해 가족 : 다른 피해자가 나오면서 상습이라는 게 확실해졌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만약 할머니에게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다면 지금도 계속해서 학대를 하고 있었을 수도 있겠다.]

CCTV가 설치된 곳은 그나마 다행입니다.

노인요양시설 10곳 중 3곳이 CCTV가 없는 사각지대에 놓여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족들의 대면 면회마저 어려워진 상황.

지자체의 현장 점검도 대부분 비대면으로 이뤄졌습니다.

[서귀포시 관계자 : 전에는 생활실 가보기도 하고 어르신 보기도 하고 그랬었는데 요즘은 아예… 시설에서도 되게 조심스러워하고 있고 민감하게 생각하고.]

정기적으로 해왔던 입소자 면담 역시 중단된 상태입니다.

한 해 드러난 시설 노인 학대만 600여 건, 하지만 실제로는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초의수/신라대 사회복지학과 교수 : 가족들의 현장 접근이 거의 2년 동안 굉장히 제한을 받았고 시설에 대한 방역체계 때문에 더 폐쇄적으로 운영됐을 가능성이 높아지지 않았습니까. 드러나지 않은 일들은 훨씬 더 많을 겁니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잇따른 노인요양시설 내 학대사건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지역 노인보호전문기관을 확충하고 전담인력을 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정경문)

홍승연 기자redcarrot@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