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김건희 무속 중독' 기사 내려 달라고 요구한 국민의힘

현화영 입력 2022. 01. 22. 20:35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은 22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무속 중독'이라고 보도한 매체에 "사실무근이니 기사를 내려달라"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양수 선대본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오늘 경향신문 '김건희 무속 중독 논란, 핵심은 비선권력' (제목의) 기사는 익명의 제보자들 얘기를 듣고 쓴 것 같으나 기초 사실의 검증조차 이뤄지지 않았다"고 짚으며 "의 근간이 되는 내용이 모두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론지에서 익명의 무속인 제보 내용을 객관적으로 전혀 검증하지 않고 그대로 옮기다니 너무 안타깝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은 22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무속 중독’이라고 보도한 매체에 “사실무근이니 기사를 내려달라”라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양수 선대본주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오늘 경향신문 ‘김건희 무속 중독 논란, 핵심은 비선권력’ (제목의) 기사는 익명의 제보자들 얘기를 듣고 쓴 것 같으나 기초 사실의 검증조차 이뤄지지 않았다”고 짚으며 “기사 내용의 근간이 되는 내용이 모두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해당 매체는 서울 역삼동 음식점에 차려진 굿당이 윤 후보의 캠프 역할을 하고, 김건희씨가 무속인들을 끝없이 교체한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는 한 무속인의 제보를 토대로 작성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수석대변인은 “정론지에서 익명의 무속인 제보자 제보 내용을 객관적으로 전혀 검증하지 않고 그대로 옮기다니 너무 안타깝다”고 했다.

이어 “해당 기자는 다른 사람이 썼다가 삭제된 칼럼 내용이라면서 ‘손바닥의 왕자를 그린 것은 J도사이고, 윤 후보를 도울 사람을 관상 면접을 봤다’는 취지로 기사를 썼다”면서 “칼럼을 쓴 당사자가 사실 관계가 다르다며 글을 내렸는데 검증 없이 그대로 옮긴 것이다. 도저히 해당 매체의 기사라고 믿기 어렵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세계일보에 보도된 (건진법사) 전모씨의 딸은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 단 한 번도 온 사실이 없다”면서 “그럼에도 경향신문 기자는 알 만한 선수들은 다 아는 얘기라며 버젓이 전모씨의 딸이 코바나컨텐츠에서 SNS 사진을 올린 의혹과 얽혀 있다는 식으로 썼다”고 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다른 기사 내용은 더 언급할 것도 없다. 모두 사실 무근이고 윤석열 후보, 김건희 대표, 선거본부 모두 무속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사실관계가 전혀 뒷받침되지 않은 상태에서 기자는 자신이 제기한 의혹들이 윤석열 후보의 핵심리스크로 번지냐는 취지로 소제목까지 달았다”면서 “이 기사는 허위사실 적시로 윤 후보나 배우자의 명예를 훼손할 뿐 아니라 동시에 신문사의 명예를 스스로 훼손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기사가 아니라 기자의 바람 같다. 사실과 전혀 다른 이 기사를 즉시 내려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