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검찰 공화국' 경고한 이재명 "제가 지면 없는 죄 만들어서 감옥 갈 듯"

현화영 입력 2022. 01. 22. 22:10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2일 "이번에 제가 (선거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 후보는 "검찰은 있는 죄도 덮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다. 제가 지면 없는 죄 만들어서 감옥 갈 것 같다. 여러분 검찰 공화국이 열린다"이라고 경고하며 "'이재명은 확실히 범죄자가 맞다. 자기가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 누가 그랬나"라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찰은 있는 죄도 덮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다"
"주사위 던지고 누군가에게 가해 하는 주술로 우리의 운명을 결정하게 할 건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2일 오후 서울·경기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 버스) '걸어서 민심 속으로' 일환으로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를 방문해 즉석 거리 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2일 “이번에 제가 (선거에서) 지면 없는 죄를 만들어서 감옥에 갈 것 같다”고 토로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옆길에서 즉석 연설 시간을 가졌다.

그는 “검찰 공화국의 공포는 그냥 지나가는 바람의 소리가 아니고 우리 눈앞에 닥친 일”이라며 “제가 인생을 살면서 참으로 많은 기득권하고 부딪혔고 공격을 당했지만 두렵지 않았다. 그런데 지금은 두렵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이 후보는 “검찰은 있는 죄도 덮고 없는 죄도 만들 수 있다고 믿는 조직이다. 제가 지면 없는 죄 만들어서 감옥 갈 것 같다. 여러분 검찰 공화국이 열린다”이라고 경고하며 “‘이재명은 확실히 범죄자가 맞다. 자기가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 누가 그랬나”라고 물었다.

이는 이 후보를 ‘중범죄자’로 지칭했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과거 발언을 두고 한 말로 풀이된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지난 22일 오후 서울·경기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 버스) '걸어서 민심 속으로' 일환으로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를 방문해 즉석 거리 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이 후보는 “그들로부터 공격 당하고 있는 이 현실이 매우 안타깝긴 하지만 슬프지는 않다”면서 “제가 해야 할 일, 제가 감당해야 할 몫이니 앞으로도 어떤 공격과 음해가 있더라도 뚫고 나아가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무능한 운수에 맡기지 말고 유능한 리더의 합리적 판단을 존중하자”라며 “주사위를 던지고 누군가에게 가해 하는 주술로 우리의 운명을 결정하게 할 것인가”라고 윤 후보의 무속 논란을 ‘저격’했다.

또한 그는 추경안 증액을 논의하기 위해 자신이 제안한 회동을 윤 후보가 거부한 것에 관해 “말로는 지원하자면서 실제로는 막고 있다”고 맹비판했다.

그러자 윤 후보는 이 후보를 향해 “없는 죄도 만드는 정권이 생존할 수 있겠냐”라고 반문하는 한편, 추경 회동 거부 입장 관련해서는 “이미 액수와 용처에 대한 입장을 다 밝혔고 더 논의할 게 없다”고 밝혔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