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MHN스포츠

쇼트트랙 김지유 "일방적으로 올림픽 출전권 박탈당했다" 주장

김도곤 입력 2022. 01. 23. 13:52

기사 도구 모음

 쇼트트랙 김지유(23·경기 일반)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을 박탈당했다는 심경글을 게제했다.

김지유는 23일 SNS에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을 일방적으로 박탈당했다"라는 글을 올렸다.

김지유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경기력향상위원회가 일방적으로 올림픽 출전권을 박탈한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김지유, 연합뉴스

(MHN스포츠 김도곤 기자) 쇼트트랙 김지유(23·경기 일반)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을 박탈당했다는 심경글을 게제했다.

김지유는 23일 SNS에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을 일방적으로 박탈당했다"라는 글을 올렸다.

김지유는 "속상한 마음에 몇 자 남겨본다.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종합 3위로 올림픽 개인전 출전권을 획득했고, 월드컵 시리즈에서도 개인전, 단체전까지 모두 올림픽 티켓을 획득했다. 오롯이 나의 노력으로 따낸 소중하고 간절한 올림픽 출전권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2021-2022 시즌 쇼트트랙 월드컵 3차 500m에서 발목 골절 부상을 당했고 11월 23일 핀을 박는 수술을 했다. 지속적인 재활을 통한 회복 후 1월 10일 선수촌에 입촌했다. 입촌 후, 1월 20일에 경기력향상위원회가 나를 대상으로 평가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평가 기준에 대한 질문에서는 '정해진 기준이 아직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 그 당시, 훈련을 통해 기량을 회복 중에 있었고 경기력향상위원회의 평가 이후 올림픽이 남은 기간 동안 훈련을 할 수 있는 시기를 고려했을 때 기량을 충분히 끌어올려 올림픽에 임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경기력향상위원회의 일방적인 통보 끝에 올림픽 출전이 무산되었다"고 말했다.

김지유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경기력향상위원회가 일방적으로 올림픽 출전권을 박탈한 것이다.

앞서 대한빙상경기연맹은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출전할 선수로 최민정(성남시청), 이유빈(연세대), 김아랑(고양시청), 서휘민(고려대), 박지윤(한국체대)을 선발했다.

김지유는 "앞으로 공정한 과정을 통해 올림픽 출전을 꿈꾸는 선수들을 위해서도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았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CopyrightsⓒMHN스포츠(http://mhnse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